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여야, 제주 4·3 추모 목소리…"진상규명·명예회복 이루겠다"

송고시간2020-04-03 11:3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민주 "상처 끝까지 보듬겠다", 통합 "4·3 정신 이어 통합의 시대 열 것"

민생·정의, 미래한국 정경희의 '무장 반란·좌익 폭동' 발언 비난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여야 대표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여야 대표

(제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정의당 심상정 대표(오른쪽부터),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 민생당 장정숙 원내대표가 참석해 있다. utzza@yna.co.kr

(서울=연합뉴스) 차지연 류미나 기자 = 제주 4·3 72주년인 3일 여야는 한목소리로 희생자들을 추모하며 진상규명과 명예회복에 정치권이 나서겠다고 다짐했다.

더불어민주당 송갑석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논평을 내고 "대한민국 현대사에서 가장 참혹한 비극으로 희생당한 4·3 영령들의 명복을 빌며 생존 희생자 및 유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를 드린다"고 말했다.

송 대변인은 "민주당은 제주의 아픈 상처를 끝까지 보듬겠다"며 "제주도민이 '이 이상 바랄 게 없다'고 말할 때까지 4·3의 진실을 철저히 밝히고 명예를 회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미래통합당 정연국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논평으로 "제주 4·3 사건으로 희생된 모든 분의 명복을 빈다"며 "올해 추념식은 우한코로나19로 인해 축소돼 진행된다. 국가적 위기상황에 행사는 축소됐지만 제주도민은 물론 온 국민이 느끼는 슬픔과 아픔은 결코 작을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제주 4·3 사건은 다시는 반복돼선 안 될 대한민국 현대사의 크나큰 비극"이라며 "통합당은 가슴 아픈 과거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힘을 모아갈 것이다. 4·3의 숭고한 가치와 정신을 받들어 미래를 향해 통합의 시대를 열어나가는 데 앞장설 것"이라고 덧붙였다.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이인영-심재철
4·3 희생자 추념식 참석한 이인영-심재철

(제주=연합뉴스) 김주성 기자 = 3일 제주 4·3 평화공원에서 열린 '제72주년 제주 4·3 희생자 추념식'에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와 미래통합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대화하고 있다. utzza@yna.co.kr

민생당 문정선 대변인은 미래한국당 비례대표 후보인 정경희 영산대 교수가 4·3을 '공산주의 세력의 무장 반란이자 좌익 폭동'이라고 언급한 것에 대해 "백색테러를 일삼고 인간 백정을 자처하던 서북청년단의 재림을 보는 악몽"이라며 "당장 정 후보의 자격을 박탈하고 제주도민에 사죄하라"고 비판했다.

문 대변인은 "민생당은 당리당략에 매몰돼 제주 4·3 특별법을 인질로 삼고 있는 민주당, 통합당의 책임도 묻지 않을 수 없다"며 "불문곡직하고 특별법의 조속한 통과를 촉구하며 민생당은 특별법 전부 개정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정의당 심상정 상임선대위원장은 "억울하게 희생된 영령들과 통곡의 세월을 견뎌온 유족들에게 큰 위로의 말씀을 올린다"며 "진실을 왜곡하고 희생자 모독에 앞장선 미래한국당 정 후보는 당장 사퇴하라"고 촉구했다.

심 위원장은 "4·3의 진상을 밝히고 희생된 분들의 명예를 되찾아드리는 것은 후손 된 우리의 책임이자 도리"라며 "정의당은 특별법 개정안의 조속한 통과를 위해 20대 국회 마지막까지 사력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이태규 중앙선거대책본부장은 "72년 전 혼돈기 이념 대립과 무력 충돌 과정에서 무고하게 희생된 영령들의 평안과 안식을 진심으로 기원하고, 유족들에게 진심으로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이 본부장은 "국민의당은 모든 정치 세력들에 4·3을 국민 통합의 계기로 삼을 것을 촉구한다"며 "다시는 이런 비극적인 참상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는 것이 오늘의 시대를 살아가는 모든 이의 책임"이라고 덧붙였다.

charg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