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주평통 여론조사 "국민 2명 중 1명 남북 보건 협력에 긍정적"

송고시간2020-04-03 13:44

댓글

"북미 간 친서 외교, 국민 과반은 향후 협상에 영향 없다고 판단"

민주평통 여론조사 "국민 2명 중 1명 남북보건협력에 긍정적"
민주평통 여론조사 "국민 2명 중 1명 남북보건협력에 긍정적"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공]

(서울=연합뉴스) 홍유담 기자 = 국민 2명 중 1명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남북 보건 협력을 긍정적으로 평가한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3일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민주평통)가 전국 성인남녀 1천 명을 대상으로 지난달 27∼28일 실시해 공개한 '2020년 1분기 국민 통일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53.4%는 '남북 보건 협력이 향후 남북관계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15.5%는 '매우 도움', 37.9%는 '어느 정도 도움'이라고 응답했다.

부정적인 의견은 44.2%('별로 도움이 안 됨' 31.3%·'전혀 도움이 안 됨' 12.9%)로 조사됐다.

코로나19 관련 바람직한 대북 지원 방식으로는 '국제사회와의 협력을 통한 지원'을 고른 응답자가 36.7%로 가장 많았으며, 정부 차원의 지원'(23.2%)과 민간단체를 통한 지원'(14.3%)이 그 뒤를 이었다. 지원을 반대하는 의견도 22.2%를 차지했다.

최근 북미 정상 간 이뤄진 친서 외교가 향후 협상에 끼칠 영향에 대해서는 회의적인 인식이 52.4%('별로 영향이 없을 것' 42.1%·'전혀 영향이 없을 것' 10.3%)로 우세했다.

'어느 정도 긍정적 영향'이라는 응답은 36%를 차지했으며, '매우 긍정적 영향'은 6.6%에 그쳤다.

감염병과 재해·재난 등 비전통적 안보 위협에 대응해 북한, 중국 등과 초국경협력기구를 창설하는 것에 대해서는 응답자의 55.5%가 '공감한다'고 답했다.

"북미 간 친서외교, 국민 과반은 향후 협상에 영향 없다고 판단"
"북미 간 친서외교, 국민 과반은 향후 협상에 영향 없다고 판단"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제공]

응답자의 38.3%는 최근 북한이 연일 단거리 발사체를 발사하는 의도를 '미국 등 국제사회에 대한 위협용'이라고 인식했다. '내부 결속용'으로 판단하는 응답자는 31.3%로 집계됐다.

또 응답자의 22.4%는 현 남북 교착 국면을 타개하기 위해 정부가 추진해야 할 사항으로 '남북 간 철도 및 도로 연결'을 꼽았다. '보건 협력'과 '개성공단·개별관광 재개'는 각 18.3%, 17.3%를 차지했다.

ydh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