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 집단감염 정신·요양병원서 25명 추가 확진

송고시간2020-04-03 12:18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2미주병원 22명, 대실요양병원 2명, 한신병원 1명

대구 '한지붕 두병원' 집단감염…"방역 원칙 안지켜" (CG)
대구 '한지붕 두병원' 집단감염…"방역 원칙 안지켜" (CG)

[연합뉴스TV 제공]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집단 발병한 대구지역 정신병원과 요양병원에서 추가 확진 환자 25명이 나왔다.

대구시 보건당국은 정례브리핑에서 코호트 격리된 제2미주병원 환자·종사자 188명에 대해 3차 전수조사를 한 결과 환자 19명과 종사자 3명 등 22명이 추가로 확진됐다고 3일 밝혔다.

3명은 판정이 미뤄졌고, 7명은 아직 검사 결과가 나오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69명이다.

대실요양병원 63명에 대한 검사에서는 환자 2명이 추가 확진됐다. 판정 미결정은 1명이고 누적 확진자는 97명이다.

한사랑요양병원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누적 확진자는 123명이다.

간병인 전수조사에서 1명이 확진된 한신병원 환자와 종사자 491명을 추가 전수조사한 결과 확진자 1명이 추가됐다. 489명은 음성이며, 미결정은 2명이다.

정신병원 전수조사에서 환자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은 대동병원 추가 검사에서는 모두 음성 판정이 나왔다.

시 보건당국은 "0시를 기준으로 질병관리본부 발표와 확진자 통계를 맞추다 보니 이후 발생한 확진자는 브리핑에서 발표한 통계에 반영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김종연 대구시 감염병 관리지원단 부단장은 "요양병원과 정신병원 등 전수조사한 곳에 추가 감염 의심 정황이 있는지 계속 모니터링하고 있다"고 말했다.

대구 방역
대구 방역

(대구=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020년 3월 30일 오후 대구시 서구 한사랑요양병원 앞에서 육군 2작전사령부 장병들이 방역작업을 하고 있다. 2020.3.30 pdj6635@yna.co.kr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