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은 "코로나19로 중국 서비스업 디지털화 가속"

송고시간2020-04-05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온라인 기반 서비스 업종, 높은 신장세 유지"

위챗페이 기기 [위챗페이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위챗페이 기기 [위챗페이 홈페이지 캡처·연합뉴스 자료사진.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지헌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계기로 중국 서비스산업의 디지털화가 더욱더 빨라지고 있다는 한국은행 연구진의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 조사국 송효진 과장과 박정하 조사역은 5일 한은 해외경제 포커스에 실린 '중국 서비스산업의 성장 배경 및 주요 특징' 보고서에서 이같이 전했다.

중국 서비스산업에서 최근 두드러지게 나타나는 특징이 디지털화의 가속이라는 것이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가 핀테크(금융기술) 기업 중심의 모바일결제 활성화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결과 서비스 거래에서 인터넷 및 스마트기기 사용 인구가 세계 최고 수준으로 올라섰다"고 평가했다.

보고서가 인용한 중국 상무부 통계에 따르면 2018년 현재 전체 소매판매에서 온라인 거래금액이 30.8%를 차지하며, 온라인 거래금액의 83%가 알리페이나 위챗페이와 같은 모바일 결제 플랫폼에서 이뤄졌다.

보고서는 특히 중국 최대 전자상거래 업체 중 하나인 징동(京東)의 2월 육류, 계란 등 식자재 판매량이 1년 전보다 4배 이상 증가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를 인용하며 "코로나19 확산으로 생필품 위주의 온라인 구매 수요가 급증함에 따라 전자상거래 플랫폼의 판매량이 큰 폭으로 증가했다"고 전했다.

이어 "코로나19 사태 영향으로 서비스업 전반이 크게 부진한 가운데 온라인에 기반한 서비스 업종은 높은 신장세를 유지하는 등 디지털 경제화가 더욱 가속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내다봤다.

보고서는 "중국 정부도 코로나19에 대한 경기 대응 방안으로 4차 산업과 연계된 신(新) 인프라 투자를 확대할 방침"이라며 "이에 전자상거래, 스마트시티·의료·교육, 원격근무 서비스와 같은 업종의 성장이 두드러질 전망"이라고 평가했다.

p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