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미 등 7개국 외교차관 협의…글로벌 공급망 유지 방안 논의

송고시간2020-04-03 13:42

댓글

조세영 "필수이동 위한 표준 함께 마련해 나가길 기대"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과 미국, 일본, 호주, 뉴질랜드, 베트남, 인도 등 7개국 외교차관은 3일 전화 협의를 갖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공조방안을 협의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비롯한 7개국 외교차관들은 코로나19가 전 세계적으로 확산한 상황에서 취약국에 대한 인도적 지원, 글로벌 공급망 유지, 자국민 귀국을 위한 상호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조 차관은 한국이 국내 수급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한도 내에서 지원이 시급한 취약국가들에 진단키트 등을 지원하고 있음을 소개했다.

이어 여러 국가와 긴밀한 협력을 통해 전 세계에서 4천 명이 넘는 한국 국민의 귀국이 가능했다고 설명하며 앞으로도 인도적 지원 및 영사 분야에서 긴밀한 협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조 차관은 또 한국 정부가 입국자 14일 의무격리를 시행하고 있지만, 필수적 경제 교류를 위한 별도의 입국 절차를 열어뒀음을 설명하며, 필수적 이동을 유지하기 위한 표준을 함께 마련해 나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협의는 오전 10시 30분부터 약 40분간 진행됐다. 7개국 외교차관들은 지난달 20일 1차 협의 이후 매주 정례적으로 전화 협의를 갖고 있다.

전화 협의하는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전화 협의하는 조세영 외교부 제1차관

[외교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