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이카, 베트남서 축구장 2만1천개 면적 지뢰·불발탄 제거

송고시간2020-04-05 09: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이카 베트남 중부 1억5천만㎡에서 지뢰·불발탄 제거
코이카 베트남 중부 1억5천만㎡에서 지뢰·불발탄 제거

코이카는 2016년부터 베트남 중부의 1억5천만㎡ 면적을 탐지해 지뢰와 불발탄을 제거하고 지역주민과 학생들에게 지뢰 위험 인지교육을 펼쳤다. [코이카 제공]

(서울=연합뉴스) 강성철 기자 = 정부 무상원조 대표기관인 코이카(KOICA·이사장 이미경)는 베트남에서 축구장 1만1천개 면적에 해당하는 1억5천만㎡에서 지뢰 탐지·제거 작업을 완료했다고 5일 밝혔다.

코이카는 베트남 전쟁의 잔재를 치유하고 지뢰와 불발탄으로 피해가 큰 중부지역 주민의 안전 보장과 생활환경 개선을 위해 2016년부터 2천만 달러(246억원)를 들여 '지뢰·불발탄 통합대응 역량강화 사업'을 벌이고 있다.

베트남은 오랜 전쟁의 여파로 국토의 19%가 지뢰와 불발탄으로 오염된 것으로 추정되며 폭발사고로 인한 인명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

유엔개발계획(UNDP)·베트남 국가지뢰제거센터(VNMAC) 협업으로 꽝빙성과 빈딩성 57개 지역에서 추진했고, 지역민과 학생 7만7천500여명에게 지뢰 위험 인지 교육을 했다.

피해자를 계속 지원하기 위해 노동보훈사회부-지뢰제거센터-UNDP 간 협동 업무 체계를 구축했고, 피해자 8만명 정보를 포함하는 지뢰·불발탄 피해자 통합 정보관리 시스템도 마련했다.

코이카는 매년 4월 4일 '지뢰 인식과 지뢰 제거 활동 국제지원의 날'에 사회적 공감대 형성을 위한 캠페인을 벌여왔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으로 행사를 취소하고 지뢰·불발탄 제거 성과와 위험성을 알리는 영상을 제작해 베트남 내 SNS(사회적관계망서비스)와 지역 언론에 소개하고 있다.

조한덕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장은 "지뢰·불발탄 통합 대응 사업은 베트남 국민의 안전하고 평화로운 삶을 보장하기 위해 꼭 필요한 프로젝트"라며 "코이카는 사람·평화·번영·환경이라는 핵심가치에 기반해 베트남 평화 조성에 계속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wakaru@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