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소비자원 "구매대행 사업자 '겟딜', 현금결제 유도후 연락두절"

송고시간2020-04-06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이신영 기자 = 한국소비자원은 최근 구매 대행 사업자 '겟딜'과 관련한 소비자 불만이 다수 접수되고 있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6일 소비자원에 따르면 '겟딜'은 미국 소재 사업자로, 인터넷 쇼핑몰과 카페에서 국산 대형 TV를 역수입으로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다고 광고한 뒤 현금 결제를 유도했다.

그러나 소비자가 물품 대금을 결제한 뒤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지연이나 제조사 물량 조절 등을 핑계로 배송을 미루다 현재는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지난달 20일부터 일주일간 소비자원에는 '겟딜' 관련 소비자 상담이 30건 접수됐다.

소비자원은 과거 사례를 고려할 때 이런 구매 대행 사업자들은 쇼핑몰 이름을 바꾸며 계속 영업할 가능성이 있어 소비자들의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이처럼 해외 직접 구매나 구매 대행으로 TV를 사는 소비자들이 늘면서 관련 소비자 피해도 늘고 있다.

2017∼2019년 국제거래 소비자 포털과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해외구매 TV 관련 소비자 불만은 총 1천328건이었다.

2017년에 230건이었던 불만 상담은 2019년에는 612건까지 늘었다.

배송지연이나 파손 등 배송 관련 불만이 39.3%로 가장 많았고 품질 불량이 33.4%, 환급 지연과 거부가 9.9% 등이었다.

소비자원은 해외구매 피해를 막기 위해서는 현금결제를 유도하는 쇼핑몰은 가급적 피하고 거래 금액이 큰 경우 거래 취소를 요청할 수 있는 '차지백'(chargeback) 서비스가 가능한 카드로 결제해달라고 요청했다.

한국소비자원
한국소비자원

[연합뉴스TV 제공]

eshin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