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독일과 화상회의 열고 '코로나19' 대응 경험 공유(종합)

송고시간2020-04-03 20:5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격리자 관리·격리자 안전보호 앱 등 설명…독일, 한국의 IT활용 대응에 관심

독일 "대표단 보내 한국상황 보고싶다" 요청했지만, 정부 "일단 화상회의부터"

(서울=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 한국이 3일 오후 독일과 화상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한 경험을 공유했다.

독일이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직접 보고 싶다며 대표단을 보내겠다고 요청했지만, 여력이 안 된다고 판단한 정부가 일단 화상회의를 통해 관련 논의를 진행한 것이다.

회의에는 한국에서 조세영 외교부 1차관을 수석대표로 국무조정실, 보건복지부, 행정안전부, 질병관리본부 관계자가, 독일에선 총리실 외교보좌관(차관급)을 수석대표로 외교부와 내무부, 보건부 관계자들이 각각 참석했다.

외교부는 필요한 인적교류 흐름의 문을 열어두면서도 감염원 유입 여부를 효과적으로 관리할 필요성을 언급했다.

한국측은 또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운영 상황과 격리자 관리 및 사회적 거리두기 등 대책, 자가격리자 안전보호 앱 등에 대해 설명했다.

아울러 정부는 개개인의 인권과 사생활이 침해되지 않도록 최선의 노력을 경주하고 있는 가운데, 정부 정책에 적극 참여하는 성숙된 시민의식이 발현되면서 성과를 거두고 있다고 밝혔다고 외교부는 전했다.

독일 측은 한국의 코로나19 관련 위기대응체제 및 안전보호 앱 등 IT(정보통신) 기술을 활용한 대응 방식에 관심을 표명하고 한국이 개인정보 보호와 방역 간 최대한의 균형점을 찾아가며 효과적으로 대처 중이라고 높이 평가했다고 외교부는 덧붙였다.

앞서 외교부 고위당국자는 회의전 기자들과 만나 독일 정부가 한국의 상황과 경험을 직접 보고싶다며 대표단 파견을 희망했지만, 방역 당국에서 여력이 안돼 화상회의를 먼저 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독일은 하반기 EU(유럽연합)의 의장국으로 유럽 전체의 맥락에서 대응도 염두에 두면서 우리로부터 경험을 듣고자 하는 것으로 생각된다"면서 "개인적으로는 독일하면 늘 우리가 배웠던 입장인데 격세지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차이트온라인의 집계에 따르면, 독일은 2일(현지시간) 오후 기준으로 누적 확진자가 8만499명, 사망자는 990명이다.

이탈리아나 스페인에 비하면 상황이 안정적으로 관리되고 있지만, 최근 확진자가 많이 늘어나는 추세다.

코로나19 기자회견 하는 독일 총리
코로나19 기자회견 하는 독일 총리

(베를린 로이터=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지난달 22일(현지시간) 베를린 총리관저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하는 모습.

trans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