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2] 남양주을 김용식·이석우 보수 단일화 목소리(종합)

송고시간2020-04-03 21: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단일화 방법 놓고는 두 후보 이견…난항 예상

(남양주=연합뉴스) 김도윤 기자 = 서울 구로을과 인천 서구을에 이어 경기 남양주을에서도 보수 후보 단일화가 이뤄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이 지역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김용식 후보와 무소속 이석우 후보의 단일화를 위해 보수 성향 시민단체가 나섰기 때문이다.

그러나 두 후보가 단일화 방법에서 의견 차이를 보여 난항이 예상된다.

남양주을 미래통합당 김용식(왼쪽)·무소속 이석우 후보
남양주을 미래통합당 김용식(왼쪽)·무소속 이석우 후보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 후보는 3일 김 후보에게 전화를 걸어 단일화를 제안했다.

이 후보는 "공정하게 여론 조사를 진행해 지지율이 높은 후보로 단일화한 뒤 함께 선거 운동해야 더불어민주당 김한정 후보를 이길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당을 믿고 가겠다"고 답했다.

당의 선택과 자신의 역량을 믿고 선거를 끝까지 치르겠다는 의미다. 이 후보가 제안한 여론 조사를 통한 단일화는 사실상 거부한 것이다.

미래통합당은 이 지역을 이른바 'FM(Future Maker·미래창조자) 출마 지역구'에 포함한 뒤 김 후보를 전략공천 했다.

두 후보의 단일화에는 시민단체 '새로운 한국을 위한 국민운동' 집행위원장인 서경석 목사가 앞장섰다.

서 목사는 서울 구로을 미래통합당 김용태 후보와 무소속 강요식 후보, 인천 서구을 미래통합당 박종진 후보와 무소속 이행숙 후보의 단일화 합의를 주선했다.

서 목사는 "우파 시민사회가 나서서라도 막판 단일화를 이뤄야 한다"며 "남양주을도 우파 후보가 두 명이므로 서로 합의해 반드시 단일화해야 상대 후보를 이길 수 있다"고 주장했다.

ky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