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취임 1주년 맞은 박영선 장관…대·중소기업 잇는 '중재자' 자임(종합)

송고시간2020-04-05 15:0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제2벤처붐 주도…코로나19로 위기대응 능력 시험대에

(서울=연합뉴스) 윤지현 기자 =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이달 8일 취임 1주년을 맞는다.

중기부의 두 번째 수장인 박 장관은 4선 중진 의원 출신의 '강한 장관'이라는 기대감에 걸맞게 다양한 부문에서 중소기업·소상공인 정책을 속도감 있게 추진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그러나 동시에 경제 전반에 먹구름을 드리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를 맞아 중소기업 정책 사령탑으로서 위기 대응 능력 또한 시험대에 올라 있다고 볼 수 있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취임 일성으로 '상생과 공존'을 내세운 박 장관은 지난 1년 동안 대기업과 중소기업계를 잇는 중재자 역할을 자임했다.

지난해 5월 시작한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 프로젝트는 박 장관이 대기업과 중소기업 사이에 다리를 놓아준 핵심 사업이다.

이 사업은 대기업이 보유한 인프라, 상생 프로그램, 노하우를 중소기업·소상공인 등에 공유하는 프로젝트다. 네이버와 삼성전자, KB국민은행, 현대기아차 등 지금까지 11개 기업이 참여했다.

이 사업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성과를 내기도 했다. 마스크 품귀현상이 심해졌을 때, 삼성전자가 중소 마스크 제조업체의 필터 수급을 위해 중간다리 역할에 나선 바 있다.

박 장관은 중소기업 중심의 산업구조 재편과 디지털화를 중심으로 중소기업의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기도 했다. 무엇보다 '제2의 벤처붐'에 힘을 실었다.

지난해 국내 유니콘 기업(기업가치 1조원 이상의 비상장기업) 5곳이 추가 배출돼 11곳까지 늘었고, 벤처투자액도 사상 최대치인 4조원을 넘어서면서 이 같은 정책 기조에는 탄력이 붙었다.

이 외에도 중소기업 제품을 브랜드화한 '브랜드K', 소상공인 활성화를 위한 '가치삽시다' 캠페인이 박 장관의 '작품'으로 꼽힌다.

전통시장 방문한 박영선 장관
전통시장 방문한 박영선 장관

[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기부에 올해 13조원의 예산이 배정된 것도 박 장관이 이 같은 중소기업 정책에 동력을 실었기 때문에 가능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취임 2년 차에 접어든 박 장관의 향후 정책 방향은 코로나19 사태의 영향권 하에 놓여있다고 볼 수 있다.

1998년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에 비견되는 코로나19의 장기적인 대유행은 우리 경제 전반에 걸쳐 주름살을 더욱 깊게 할 것으로 전망된다.

코로나19 사태로 그야말로 '벼랑 끝' 위기로 내몰린 중소기업인과 소상공인들은 박 장관에게 중소기업 '구원투수' 역할을 기대할 것으로 보인다.

정부가 코로나19에 대응해 내놓은 50조원 규모의 민생·금융안정 패키지 프로그램은 중소기업·소상공인·자영업자에 대한 금융지원에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박 장관이 제2, 제3의 처방을 고민해야할 상황에 놓일 수도 있다.

올해 중기부 목표를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스마트 대한민국'으로 제시한 박 장관은 중소기업 위기를 디지털화로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 장관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취임 1주년 소회에서 "코로나19로 국민적 관심이 더 높아진 디지털 경제로의 대전환 시대를 맞아 인터넷 기반의 온라인 경제, 비대면 기반의 언택트 경제가 밀려올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대한민국에 스마트를 입히는 작업, 스마트 공장, 스마트 상점, 스마트 서비스 등으로 구현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지금껏 한번도 해보지 않던 소상공인 1천만원 긴급 직접대출 정책과 함께 새벽부터 소상공인, 중소벤처기업인들의 눈물을 닦아주려고 최선을 다하고 있다"며"부족하지만 현장에서 시행착오를 최대한 줄이고 기다림에 대한 비판에 더 다가가겠다"고 덧붙였다.

yj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