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융지주 순익 30% 증가한 15조원…"올해는 악화할 수도"

송고시간2020-04-06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우리금융지주 신설 등 영향으로 금융지주사 자산·수익 급증

금융지주 소속회사 234곳…점포 8천622곳, 임직원 15만4천127명

(서울=연합뉴스) 성서호 기자 = 우리금융지주 신설 등의 영향으로 지난해 금융지주사들의 순이익이 31% 급증하며 15조원을 넘었다.

우리금융지주를 제외하더라도 순이익 증가율은 15%에 달했는데,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실적이 악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6일 금융감독원이 공개한 2019년 금융지주회사 잠정 경영실적(연결기준)에 따르면 지난해 신한·KB·농협·하나·우리·BNK·DGB·JB·한투·메리츠 등 10개 금융지주회사의 순이익은 15조2천338억원이었다.

이 같은 순익은 금융지주회사가 9곳이던 2018년(11조6천410억원)보다 30.9% 늘어난 수치다.

신설된 우리금융지주를 빼면 순이익(13조3천616억원)이 1년 전보다 14.8% 증가했다.

지난해 순이익을 권역별로 보면 은행 부문이 우리은행의 영향으로 전년 대비 2조6천153억원(29.4%) 증가했다.

금융투자 부문도 주가지수연계펀드 등의 영향으로 5천676억원(22.6%) 늘었다.

보험은 신한금융지주의 오렌지라이프 편입 효과 등으로 4천923억원(96.2%) 급증했다.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감원은 "은행, 금융투자회사, 보험사 등 지주사 소속 금융 부문이 모두 안정적으로 성장했다"며 "다만 올해는 코로나19에 따른 실물·금융 충격이 발생함에 따라 실적이 악화할 수 있다"고 전망했다.

금감원은 현금배당 지급과 자기주식 매입 및 과도한 경영진 성과급 지급을 자제하도록 하는 등 금융지주사가 손실흡수 능력을 강화하도록 유도한다는 방침이다.

자회사 가운데 이익 비중은 은행이 64.3%로 가장 컸다. 금융투자(17.2%), 여신전문금융회사(11.0%), 보험(5.6%) 등이 뒤를 이었다.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 말 현재 금융지주의 총자산은 2018년 말(2천68조원)보다 27.1% 증가한 2천628조6천억원이다.

자산 비중은 은행(1천982조9천억원·75.4%)이 대부분을 차지했다.

우리금융지주를 뺐을 때 총자산은 2천266조6천억원으로, 9.6% 늘었다.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바젤Ⅲ 기준을 적용받는 은행지주의 총자본비율은 13.54%로, 0.84%포인트 내려갔다. 보통주 자본비율(11.1%)도 1.19%포인트 하락했다.

위험가중자산 증가율(34.3%)이 총자본증가율(26.5%)과 보통주자본증가율(21.3%)을 웃돈 영향이다.

고정이하여신비율(0.58%)은 부실채권 상각·매각 등으로 전년 말(0.74%)보다 0.08%포인트 하락했다.

대손충당금적립률(123.29%)은 고정이하여신 감소, 대손충당금 적립액 증가에 따라 6.52%포인트 올랐다.

금융지주의 부채비율은 신종자본증권 발행 증가 등의 영향으로 3.18%포인트 하락한 29.04%였다.

자본총계에서 자회사 출자총액이 차지하는 비중인 이중레버리지비율은 120.26%로, 2.60%포인트 하락했다.

지난해 말 기준 금융지주사 소속회사는 234곳, 점포는 8천622곳, 임직원은 15만4천127명이다.

점포는 비대면 거래 증가, 통폐합 등의 영향에도 우리금융지주의 신설로 19.7% 증가했고, 이에 따라 임직원 수도 27.2% 늘었다.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금융감독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o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