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입국자가 코로나19 선별진료소서 공무원 폭행

송고시간2020-04-03 20:58

댓글5댓글페이지로 이동
해외 입국자 울산역 선별진료소
해외 입국자 울산역 선별진료소

1일 KTX 울산역에 설치된 해외 입국자를 위한 선별진료소에서 검체 채취 등 검사가 이뤄지고 있다. [울산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장영은 기자 = 해외 입국자가 KTX울산역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일하던 공무원을 폭행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울산시는 3일 시 페이스북에 "지난 2일 울산역에서 해외 입국자가 자가격리 안내 등을 하는 공무원을 폭행하는 사건이 일어났다"고 밝혔다.

울산시에 따르면 베트남에서 귀국한 60대 A씨는 이날 낮 12시 30분께 울산역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은 뒤 울산시가 마련한 전세버스가 아닌 택시를 타고 가려다가 이를 제지하는 공무원 얼굴 부위를 한 차례 때린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어머니가 위독하다는 소식을 듣고 귀국한 뒤 병원에 빨리 가려고 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에 대한 2주간 자가격리 기간이 지난 뒤 폭행 혐의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울산시는 전했다.

울산시 관계자는 "해외 입국자가 코로나19 관련해 통제를 받고 있어 불편하겠지만, 제발 코로나19 종식과 울산 모두의 안전을 위해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울산시는 1일부터 울산역에 선별진료소를 설치한 뒤 모든 해외 입국자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하고 대인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전세버스로 집까지 태워주고 있다.

yo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