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가수 휘성, 이틀만에 또 쓰러진 채 발견…옆에는 주사기·약물

송고시간2020-04-03 21: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휘성
휘성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장우리 기자 = 지난달 31일 수면마취제를 투약해 경찰 조사를 받은 가수 휘성(본명 최휘성·38)이 이틀 만에 또 같은 약물을 투입하고 쓰러져 경찰이 출동했다.

3일 경찰에 따르면 휘성은 이달 2일 서울 광진구의 한 상가 화장실에서 수면마취제류 약물을 투약한 뒤 발견됐다.

현장에서는 약물과 주사기 등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휘성이 사용한 약물이 마약류로 지정되지 않은 수면마취제 종류인 것으로 보고 조사 후 그를 귀가시켰다.

앞서 휘성은 지난달 31일 송파구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도 수면마취제를 투약하고 쓰러져 경찰에 의해 귀가 조치됐다. 그는 또 마약류 투약 혐의로 경북지방경찰청에서 수사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송파경찰서는 휘성에게 약물을 공급한 혐의를 받는 남성을 이날 약사법 위반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이 남성은 의료계 종사자는 아닌 것으로 확인됐다.

iroow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