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제 가스가격도 사상 최저…코로나발 수요감소에 공급과잉까지

송고시간2020-04-05 06:4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국내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7월 조정…"가스공사 미수금부터 처리해 인하폭 제한적"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국제 천연가스 가격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요가 급감하면서 사상 최저치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원료비 연동제인 국내 도시가스 소매요금도 하락 요인이 발생했지만, 한국가스공사[036460]의 막대한 미수금에 따라 인하 폭은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

5일 에너지 분야 정보분석업체인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글로벌 플라츠 등에 따르면 세계 3대 천연가스 지표가 모두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3대 지표는 북미 셰일가스 지표인 '헨리 허브'와 동북아 액화천연가스(LNG) 가격 지표인 JKM(Japan Korea Marker), 유럽 가스 지표인 TTF(네덜란드 가스 허브) 등이다.

한국가스공사 LNG 저장탱크
한국가스공사 LNG 저장탱크

[가스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S&P 글로벌 플라츠는 코로나19로 수요가 급감하고 있지만, 공급이 줄지 않아 헨리 허브 가격은 지난 3일 열량 단위(MMBtu·25만㎉를 낼 수 있는 가스량)당 1.48달러로 역대 최저치로 떨어졌다고 밝혔다.

헨리 허브 가격은 지난해 11월 이후 MMBtu 당 1.25달러(48%) 하락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발전 연료 가운데 가스가 차지하는 비중은 지난해 11월 55%에서 지난달에는 66%까지 높아졌다.

S&P 글로벌 플라츠는 국제 천연가스 시장은 원유와 달리 석유수출국기구(OPEC)와 같은 국제 협의체가 없다는 점 등에 따라 가격이 사상 최저치로 추락했지만, 국제적인 감산 협의 등은 이뤄지지 않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일부 가스 생산 주체들은 자체적으로 공급을 최적화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 예를 들어 노르웨이 에퀴노어는 가격이 너무 낮아지면 자국 내 공급량을 조절하고, 이집트 LNG 업체들은 생산 원가가 가격보다 내려가면 생산을 중단하고 있다.

S&P 글로벌 플라츠의 이라 조지프 가스·전력분석부장은 세계 3대 LNG 공급 주체인 호주와 카타르, 미국은 생산시설 가동률을 97%로 유지하면서 사상 최고 수준을 생산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현재 유럽은 LNG 공급량 증가를 100% 흡수하고 있어 러시아가 공급량을 줄이기는 어려울 것"이라며 "유럽은 올해 2, 3분기 국제 가스 시장의 최후의 보루"라고 말했다.

S&P 글로벌 플라츠 트위터 캡쳐
S&P 글로벌 플라츠 트위터 캡쳐

아울러 옥스퍼드 에너지연구소의 조너선 스턴 분석가는 "가스 비축시설이 6∼7월에는 가득 찰 것으로 예상돼 상황은 더욱 나빠질 것"이라며 "코로나19로 수요가 얼마나 감소할지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이라고 지적했다.

그는 현재 가스 시장은 원유 시장과 마찬가지로 러시아가 미국을 압박하는 상황으로 분석하며 "러시아는 미국의 가스수출업체들의 고통을 즐기고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처럼 사상 최저치로 추락한 국제 가스 가격이 반등하기 어려운 상황으로 7월에 조정되는 국내 도시가스 소비자 가격에도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도시가스 소매요금은 가스공사의 도매요금에 연동돼 있어 가스 가격이 하락하면 요금도 인하하는 구조다.

가스공사의 원료비는 국제유가나 환율 등 LNG 도입 가격에 영향을 미치는 요인을 반영해 홀수월마다 원료비를 산정하고 ±3%를 초과하는 변동요인이 있을 때 요금을 조정하게 된다.

다만, 국제 원유·가스 가격의 변동은 통상 3∼4개월의 시차를 두고 반영되며 소매요금은 매년 7월에 1차례 지방자치단체의 승인을 받아 조정된다.

아울러 정부가 요금 인상을 억제하면서 원료비 연동제가 제대로 기능하지 않았으며 이에 따른 가스공사의 미수금은 수조원에 이르기 때문에 소매가격의 인하도 제한될 가능성이 있다.

업계에서는 가스 가격이 하락할 때 미수금을 우선 처리하는 정책이 예상됨에 따라 국민이 체감될 만큼의 소매요금 인하 효과는 나타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했다.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