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열흘 앞으로…여야, 양강 지지층 결집 속 사활 건 총력전

송고시간2020-04-05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10∼11일 사전투표 표심 잡기 1차 목표…'정부 지원론' vs '정권 심판론'

민주, '코로나 위기 극복' 주력…통합, '경제 실정론' 쟁점화

'47석' 놓고 비례정당 대결도 본궤도에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조민정 기자 = 4·15 총선이 열흘 앞으로 다가오면서 마침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

총선을 열흘 앞둔 5일 현재 총 300명의 제21대 국회의원 가운데 253명을 선출하는 지역구 국회의원 선거에서는 여당인 더불어민주당과 제1야당인 미래통합당의 '양강구도'가 뚜렷하다.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적용해 모두 47명을 뽑는 비례대표 국회의원 선거에는 무려 35개 정당이 뛰어든 가운데 민주당과 통합당 비례정당 등의 득표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총선 이슈를 블랙홀처럼 빨아들이고 선거운동을 제약하고 있지만, 총선이 임박하면서 각 진영의 지지세력 결집이 빨라지고 있다.

어느 한쪽의 일방적 유불리를 예단할 수 없을 정도로 혼미한 판세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코로나19 극복'을 앞세운 여당의 정부 지원론과 '바꿔야 한다'를 외치는 제1의 정권 심판론이 충돌하고 있다.

여기에 총선 투표율, 아직 마음의 결정을 하지 않은 두꺼운 부동층의 향배 등이 승부를 가를 것으로 보인다.

종로 표심은 어디로?
종로 표심은 어디로?

제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이 시작된 4월 2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에 서울 종로 국회의원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미래통합당 황교안 후보의 현수막이 함께 걸려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여야는 우선 10∼11일 이틀간 실시되는 사전투표를 1차 고지로 삼아 접전을 펼치고 있다. 사전투표에 참여하는 유권자들이 역대 선거에 비해 늘어날 것이라는 판단에 따른 것이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달 23∼24일 만 18세 이상 전국 유권자 1천500명을 대상으로 조사를 한 결과(중앙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고) '사전투표일에 투표할 것'이라고 밝힌 응답자는 4년 전 총선 당시 조사 결과(14.0%)보다 높은 26.7%였다.

코로나19 사태도 사전투표율을 높일 요인 중 하나로 꼽힌다.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에 대응하기 위해 정부·여당에 힘을 실어달라는 이른바 '코로나 일꾼론'에 메시지를 집중할 방침이다.

한때 민주당은 '야당 심판론'을 거론했으나,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하면서 '코로나19 위기 극복'이 최상의 선거운동이라는 판단을 하고 있다. 최근 문재인 대통령의 국정지지도 상승세 등 정부·여당의 코로나19 대응이 호응을 얻고 있다는 내부 평가도 반영된 결과다.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지도부는 부산(6일), 광주(8일), 대전(10일) 등 전국을 돌면서 지역 유권자들에게 코로나 극복을 위한 정부·여당의 의지를 전달할 예정이다.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위원장은 이미 코로나19 관련 메시지를 주도하고 있다. 자신이 출마한 서울 종로 선거운동은 물론 취약·접전지 지원 유세 등을 통해 이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한 민주당은 비례정당 더불어시민당과의 '한 몸 선거운동'을 강화한다. 이날부터 양당 후보 1명씩 짝을 지어 '더불어와 더불어의 약속' 공동 공약 캠페인을 실시하는 것이 대표적이다.

비례대표 선거에서 민주당 지지층이 시민당은 물론 열린민주당과 정의당으로의 이탈 현상이 이어져 온 만큼 '민주당과 시민당은 한 몸'이라는 점을 유권자에게 각인시키기 위함이다.

이를 통해 민주당은 지역구 130석 이상, 비례대표 17석 이상을 확보, 20대에 이어 21대 국회에서도 원내 1당을 유지한다는 목표다.

더불어민주당ㆍ시민당 '4ㆍ15 총선 투표 격려' 퍼포먼스
더불어민주당ㆍ시민당 '4ㆍ15 총선 투표 격려' 퍼포먼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공동선대위원장과 더불어시민당 이종걸 상임공동선대위원장이 4월 2일 오후 국회 본관 로텐더홀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 4ㆍ15 총선 투표 격려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통합당은 정권 심판론 확산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문재인 정권이 경제 실정 등으로 '총체적 난국'을 자초한 만큼 총선을 통해 심판, 정책 대전환을 이끌어내야 한다는 입장이다.

통합당은 코로나19 사태로 현 정권의 실책이 가려졌지만, 남은 열흘 동안 이 점을 부각하면 승산이 충분하다고 보고 있다. 정권 심판이 최상의 코로나19 대응책이라는 점도 내세우고 있다.

이를 위해 황교안 대표는 자신이 출마한 종로 선거에 집중하며 '무능 정권 심판'을 주장하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전국을 돌며 '경제 심판론'을 설파, 총선판을 뒤흔든다는 전략이다.

공식선거 운동이 시작되자 수도권 지원에 주력해온 김 위원장은 전날 부산·경남(PK)을 찾은 데 이어 이날 대전·세종·청주 지역을 찾는 등 활동 반경을 넓히며 정권 심판을 주장할 계획이다.

무엇보다 판세가 요동치는 지역을 중심으로 신속하게 지원에 나서는 등 유연한 선거운동도 병행할 방침이다. 또한 통합당의 비례정당인 미래한국당과 '따로 또 같이' 선거운동에 나선 상태다. 김 위원장이 전국을 돌며 주재하는 선대위 회의에는 어김없이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도 함께한다.

'핑크 점퍼'로 통일한 통합당과 미래한국당은 유권자들에게 지역구든, 비례대표든 '두 번째 칸'에 찍어줄 것을 호소할 계획이다.

이로써 통합당은 민주당과 마찬가지로 지역구 130석, 비례대표 17석 등 총 147석을 확보하겠다는 각오다.

김해 지원유세 나선 김종인
김해 지원유세 나선 김종인

미래통합당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4월 4일 오후 경남 김해시 내외중앙로에서 김해을 장기표 후보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호남 기반의 민생당은 민주당 견제 세력인 민생당이 선전해야 호남 발전도 이를 수 있다는 전략으로 유권자에게 다가가고 있다. 이와 동시에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은 전국을 돌면서 선거 지원을 계속한다.

손학규 선대위원장 부산 지원유세
손학규 선대위원장 부산 지원유세

민생당 손학규 상임선대위원장(오른쪽)이 4월 4일 오후 부산 연산로터리에서 부산 연제에 출마한 박재홍 후보(왼쪽) 지원유세를 하고 있다.[연합뉴스 자료사진]

여권의 비례정당 출현으로 초반에 고전했던 정의당은 정당 지지율이 다시 상승세에 올라탔다고 보고 '진짜 진보정당 선택'을 호소한다는 방침이다.

비례대표 후보만 낸 국민의당은 안철수 대표가 국토 대종주 선거운동을 계속하면서 정당 투표에서는 제3세력을 찍어줄 것을 호소할 예정이다.

인사하는 심상정 대표
인사하는 심상정 대표

심상정 정의당 대표가 4월 4일 오전 전북 전주시 꽃밭정이 네거리에서 염경석 후보와 함께 유권자들에게 손을 흔들어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비례대표 정당 투표를 놓고 시민당과 경쟁하는 모습을 보이는 열린민주당은 검찰개혁 등 각종 개혁 이슈에서 선명한 목소리를 계속 내면서 여권 지지층을 공략할 것으로 보인다.

진영 결집이 가속화하고 위협적인 제3당 세력이 보이지 않으면서 이번 선거는 '민주당-시민당 대 통합당-한국당' 대결로 압축되고 있다. 이는 21대 국회가 양당 체제로 출범할 것임을 시사하는 것이기도 하다.

어느 당이 명실공히 1당에 오르느냐가 관건으로, 그 결과에 따라 의회 지형이 달라지는 것은 물론 정국이 출렁일 전망이다.

오늘도 달리는 안철수
오늘도 달리는 안철수

(구례=연합뉴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4월 4일 오전 전남 구례군 광의면에서 벚꽃이 활짝 핀 국도를 달리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