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검찰, '라임사태' 일주일새 8명 구속…전방위 수사 확대

송고시간2020-04-05 08:05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펀드사기·기업사냥에 수사력 집중…'뒷배' 규명까지 이어질 듯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전명훈 기자 = 라임자산운용 사태를 수사하는 검찰이 최근 약 일주일간 10명 가까운 피의자를 구속하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검찰은 구체적인 수사 내용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구속 피의자들의 혐의 내용을 보면 펀드 환매사기부터 '기업사냥'까지 모든 의혹이 망라돼 있다.

5일 법조계에 따르면 이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지난달 말부터 이달 3일까지 라임 사건 관계자 8명을 구속했다.

가장 먼저 구속된 인물은 임모 전 신한금융투자 본부장이다.

신한금융투자는 라임 상품의 핵심 판매사이면서 이 운용사 펀드의 구조를 함께 기획한 곳으로 알려진다. 검찰은 임 전 본부장이 그 핵심 역할을 맡았다고 보고 있다.

검찰이 임 전 본부장을 구속하면서 자본시장법 위반 혐의와 함께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법상 사기 등 혐의도 적용한 점은 눈여겨볼 필요가 있다.

단순히 투자상품의 위험을 제대로 알리지 않은 '불완전 판매' 수준이 아니라, 판매·운용사가 펀드의 위험을 적극 은폐한 채 투자자를 속여 돈을 가로챈 사기 사건으로 간주한다는 뜻이기 때문이다.

법원이 임 전 본부장의 구속영장을 발부하면서 그와 관련한 검찰 판단이 상당 부분 소명됐다는 평가가 나온다. 법원은 영장을 발부하면서 "사안이 중대하다"는 평가를 덧붙여 검찰 판단에 힘을 실었다.

검찰은 투자자들에 대한 사기 혐의뿐 아니라 라임이 기업사냥꾼들의 돈줄 역할을 한 것은 아닌지도 수사 중이다. 기업사냥꾼은 사채 등을 동원해 자기 자금 없이 기업 경영권을 확보하고 회삿돈을 마구 꺼내 쓴 뒤 해당 기업을 '깡통'으로 만들어 마지막에는 헐값에 팔아넘기는 이들을 일컫는다.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 출석하는 라임 본부장
영장실질심사를 위해 법원 출석하는 라임 본부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최근 검찰이 구속한 김모 라임자산운용 대체투자운용본부장도 기업사냥에 가담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그의 혐의에는 라임 환매가 중단된 뒤에도 라임 자금 195억원을 라임의 '돈줄'로 지목된 김봉현 회장이 실소유한 스타모빌리티에 투자하도록 했다는 내용이 포함됐다. 김 회장은 195억원이 납입되자마자 횡령했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검찰은 스타모빌리티 자금을 빼낼 의도를 품은 김 회장이 김 본부장과 짜고 라임 자금을 스타모빌리티로 옮긴 뒤 이를 자신이 고스란히 가로챘고, 그 과정에서 김 본부장에게는 골프장 회원 등록과 같은 특혜를 주는 등 공모관계가 있었다고 의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라임의 투자 대상이었던 상장사 주식을 미리 사고 주가를 조작한 뒤 시장에 팔아치워 수십억원 규모의 이득을 챙긴 4명도 구속했다. 스타모빌리티, 디에이테크놀로지 등 라임의 투자 대상 업체도 압수수색하는 등 기업사냥 관련 수사의 전선은 계속 넓어지고 있다.

수많은 투자자에게 막대한 피해를 안긴 이번 사태의 '몸통'들을 추적하는 데에도 수사력이 집중되고 있다. 라임 펀드를 기획하고 운용까지 담당했던 이종필 전 부사장, 라임의 돈줄로 지목되는 김봉현 회장 등 이번 사태를 주도한 피의자들은 모두 잠적한 상태다.

라임자산운용의 '뒷배'가 어디까지 이어졌는지에 대한 수사도 계속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라임 상품만 1조원어치 이상을 팔았다는 전 대신증권 반포WM 센터장은 환매 중단으로 투자금을 잃을까 봐 걱정하는 투자자에게 "청와대 행정관이 라임 사태 확산을 막았다"는 취지로 말한 것으로 녹취록에서 확인됐다. 금융감독원 출신인 김모 전 청와대 행정관은 김봉현 회장의 고향 친구로 파악됐다.

녹취록을 확보한 검찰은 해당 녹취록에 등장하는 인물과 관련한 기본 사실관계는 확인한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