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아산병원서 코로나19 두번째 확진…같은 병실 환아 보호자(종합)

송고시간2020-04-04 23:0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9세 여아 첫 확진 이어 같은 병실 생후 22일 아기의 어머니 확진

서울아산병원서 9세 환아 코로나19 '양성' 판정
서울아산병원서 9세 환아 코로나19 '양성' 판정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의 4월 1일 모습.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잔디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아산병원에서 4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 1명이 추가로 발생했다. 지난달 31일 국내 '빅5' 대형병원 중 이 병원에서 처음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온 후 두 번째 확진자다.

서울아산병원은 이 병원에서 처음으로 확진된 9세 여아 A양과 같은 병실에 입원해 있던 생후 22일 된 B 아기의 어머니(40세)가 이날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고 밝혔다. 같은 병실에 함께 있던 B 아기와 B 아기의 아버지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에 따르면 B 아기는 지난달 28일 A양이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로 이동해 31일 A양이 확진되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B 아기의 어머니는 출산 직후 산후조리 기간이어서 A양과 B 아기의 입원 기간이 겹치는 나흘 중 28일(2시간)과 30일~31일(21시간) 두 차례 병실에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다.

B 아기의 어머니는 서울아산병원이 역학조사를 하는 과정에서 확진됐다.

당초 B 아기의 어머니는 지난달 31일 A양이 확진 판정을 받기 전에 경기도 시흥시 자택으로 귀가한 상태였다. 자가 격리 중 서울아산병원 합동 역학조사팀에서 조사가 필요하다고 결정해 이달 3일 저녁 10시 50분께 송파구 보건소 구급차를 타고 병원으로 돌아왔다. 이후 다음날인 4일 오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시행해 이날 오후 2시께 확진됐다.

앞서 A양은 지난달 31일 오후 4시께 코로나19 양성으로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첫 확진자다.

A양은 31일 아침까지 B 아기와 B 아기의 어머니가 머무른 6인실에 있다가 오전 9∼10시께 1인실로 옮겼고, 같은 날 오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당시 병실 이동과 진단검사는 A양이 입원 전 의정부성모병원을 다녀온 것으로 확인돼 이뤄졌다.

A양은 이달 25일 의정부성모병원을 방문했고, 다음날인 26일 서울아산병원 소아응급실을 찾아 입원했다. 소아응급실 진료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지만, 당시에는 '음성'이었다.

A양은 확진 후 음압격리병상에처 치료를 받고 있다. A양과 같은 병동에 있던 다른 환아도 음압병동과 격리병상으로 모두 이동해 안정적인 상태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A양과 접촉했거나 동선이 겹치는 의료진과 환아, 보호자 등 500여명은 서울아산병원의 진단검사에서 모두 음성으로 확인됐다. 직접 진료한 의료진 등 직원 52명은 2주간 근무 제한 및 자가격리에 들어갔다.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의정부성모병원에서는 지난달 29일부터 이날 0시까지 35명의 확진자가 나왔다. 방역당국의 공식 발표 이후 환자와 의사, 간호사 등 3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는 등 실시간으로 환자가 추가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추가 역학조사 결과가 나오면 신속하게 알리겠다고 밝혔다.

jand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