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아파트 창호 공사 입찰 담합한 LG하우시스 등 과징금

송고시간2020-04-05 12: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세종=연합뉴스) 신호경 기자 = 아파트 창호 공사 입찰 과정에서 낙찰자를 미리 짠 LG하우시스 등이 담합 혐의로 과징금을 물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는 '흑석3 주택재개발정비사업조합'이 2018년 1월 발주한 발코니 창호 설치공사 입찰에서 낙찰 예정 업체와 '들러리' 입찰 참여 업체를 합의로 정한 ㈜LG하우시스와 ㈜코스모앤컴퍼니에 시정명령과 함께 과징금 6억원을 부과했다고 5일 밝혔다.

아파트 창호 공사 입찰 담합한 사업자별 과징금 부과 내역
아파트 창호 공사 입찰 담합한 사업자별 과징금 부과 내역

(공정거래위원회 제공=연합뉴스)

공정위에 따르면 재개발조합은 최저가 제한 경쟁입찰로 사업자를 선정하기로 했는데, 현장 설명회에 참석한 업체 중 LG하우시스와 코스모앤컴퍼니 두 업체만 입찰 참가 자격(서울 소재·자본금 20억원 이상 등)을 충족했다.

LG하우시스 담당자는 예전부터 친분이 있던 코스모앤컴퍼니의 담당자에게 자신들의 입찰 예정가격을 알려주며 들러리 참여를 요청했고, 실제로 코스모앤컴퍼니는 LG하우시스보다 높은 수준의 입찰가를 제출해 LG하우시스의 낙찰을 도왔다.

공정위는 이런 행위를 공정거래법(제19조 제1항 제8호)이 금지하는 '입찰 담합'으로 판단했다.

shk99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