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국 '우한 봉쇄' 8일 해제…코로나19 종식 카운트다운

송고시간2020-04-06 06:01

댓글

우한 누적 사망 2천500여명·확진 5만여명 '깊은 상흔'

춘제 겹치며 코로나19 급확산…야전병원 등 총력 방어

폐쇄 완료된 우한의 16개 임시 병원
폐쇄 완료된 우한의 16개 임시 병원

(우한 신화=연합뉴스) 중국 우한대학부속인민병원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를 수용하기 위해 설치한 우창임시병원 의료진들이 3월 10일 병원 폐쇄를 기뻐하고 있다. 이날 우창임시병원을 포함한 2개의 임시병원이 문을 닫음으로써 우한에 있던 16개의 임시병원은 모두 폐쇄됐다. jsmoon@yna.co.kr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전 세계에 비상이 걸린 가운데 이 사태의 진원지인 중국 도시 우한(武漢)에 대한 봉쇄 조치가 오는 8일 풀린다.

우한의 봉쇄 해제는 중국 지도부까지 전면에 나서 벌여온 '코로나19 인민전쟁'의 종식 선언이 카운트다운에 들어갔음을 의미한다.

후베이성 정부는 오는 8일 오전 0시를 기해 우한에서 외부로 나가는 교통 통제를 해제한다고 발표했다.

이에 따라 8일부터 우한 시민들은 건강함을 의미하는 휴대전화의 '녹색 건강 코드'를 가지고 있으면 우한 밖에 나가서 자유롭게 이동할 수 있게 된다.

우한 주민인 쉬모씨는 연합뉴스와 인터뷰에서 "현재 시내버스가 다시 운행되기 시작했고 식당들도 문을 열고 있다"면서 "건강 코드 증명서가 있으면 이동에 제한이 없고 8일부터는 우한 밖으로도 나갈 수 있다고 들었다"고 말했다.

우한 코로나19 임시병원 폐쇄 기뻐하는 의료진
우한 코로나19 임시병원 폐쇄 기뻐하는 의료진

(우한 EPA=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 수용을 위해 중국 우한 시 장한 구에 마련된 임시병원에서 의료진이 3월 9일 병원 폐쇄를 기뻐하고 있다. 우한 시는 코로나19 환자 수가 줄어들자 기존 임시병원들을 통합하고 있다. ucham1789@yna.co.kr

우한은 봉쇄된 지난 1월 23일부터 두 달 보름 동안 코로나19로 신음했던 비운의 도시였다. 코로나19로 인한 누적 사망자만 2천500여명, 확진자만 5만여명에 달한다.

서구 언론들은 중국 정부가 우한의 코로나19 사망 통계를 은폐하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어 실제 우한의 피해가 어느 정도인지는 명확히 알기 힘들 정도다.

코로나19 사태는 지난해 12월 초 우한 화난 수산시장에서 정체불명의 폐렴 환자들이 나오면서 시작됐다.

지난 1월말 춘제(春節·중국의 설)를 맞아 우한 및 후베이(湖北)성 사람들이 대거 중국 내 다른 지역과 해외로 이동하면서 코로나19 확산이 가속됐다.

다급해진 중국은 결국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나서 비상사태를 선언했고 1월 23일 다급히 '우한 봉쇄'라는 극약 처방을 선택했다. 이후 벼락치기로 1천개 병상 규모의 훠선산(火神山) 야전 병원 등을 대거 만들어 감염자 치료에 나섰다.

우한에만 중국군을 포함해 각지에서 2만여명의 의료진이 투입됐고 대형 체육관 등을 확진자 치료 시설로 개조해 총력 대응에 나섰다.

운행 재개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지하철
운행 재개한 코로나19 발원지 우한 지하철

(우한 로이터=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발원지인 중국 우한(武漢)에서 28일부터 지하철 운행이 재개된 가운데 마스크를 쓴 승객들이 열차 도착을 기다리고 있다. jsmoon@yna.co.kr

우한 전체 주민에 대한 전수 조사로 감염자를 찾아내고 초기 대응에 실패한 우한 관리들을 처벌하면서 2월 말 이후 상황이 급격히 호전되기 시작했다.

결정적인 것은 시진핑 주석이 지난달 10일 우한을 방문해 현장을 시찰함으로써 중국이 사실상 코로나19 방제전에서 종식 수준에 들어섰음을 대내외에 알렸다.

또한, 코로나19의 존재를 세상에 처음으로 알렸으나 오히려 공안에 처벌을 받았던 의사 리원량(李文亮)에 열사 칭호를 준 것 또한 중국 정부가 마무리 국면에서 민심 수습에도 신경을 쓰고 있음을 보여준다.

오는 8일 우한 봉쇄가 풀리면 우한의 기차역과 공항의 운영도 재개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우한시는 110여개 노선 시내버스가 최근 시범 운행을 하는 등 봉쇄 해제 이후 정상화를 앞둔 예행연습을 진행 중이다.

정상화가 되더라도 모든 교통을 이용하려면 '건강 코드'를 제시해야 하고 발열 체크에도 통과해야 한다.

정상 조업하는 우한 자동차 공장 근로자들
정상 조업하는 우한 자동차 공장 근로자들

(우한 AF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인 중국 우한의 상황이 개선돼 서서히 정상화로 향하고 있는 가운데 현지의 둥펑 혼다 자동차 공장 노동자들이 23일 조립라인에서 작업을 하고 있다. jsmoon@yna.co.kr

최근 부분 조업 재개에 나선 둥펑혼다(東風本田)를 비롯한 우한의 기업들도 공장 가동률을 더욱 끌어올릴 것으로 전망된다.

이처럼 우한은 8일 봉쇄 해제를 계기로 경제 및 사회 정상화를 점진적으로 모색하고 있다.

하지만 최근 무증상 감염자와 역외 유입 문제가 불거지는 등 코로나19 확산의 위험이 곳곳에 도사리고 있어 우한 봉쇄 해제 또한 점진적으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베이징 소식통은 "중국은 본토에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거의 없다고 공표해 우한을 계속 봉쇄할 수 없는 상황"이라면서 "하지만 우한을 전면 해제할 경우 갑작스런 대규모 이동으로 혼란이 우려돼 단계적으로 푸는 방식을 택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