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왕이 "중국의 코로나19 늑장 통보 주장은 말도 안돼"

송고시간2020-04-05 10:1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중국은 도움의 손길 내밀면서 사욕 챙기지 않아"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왕이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비엔티안 AP=연합뉴스)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왕이(王毅) 중국 외교 담당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과 관련해 일각에서 중국의 늑장 통보론을 제기하는데 강하게 반발하고 나섰다.

5일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왕이 국무위원은 전날 하이코 마스 독일 외무장관과 통화에서 이런 입장을 표명했다.

왕 국무위원은 통화에서 "현재 전 세계 일각에서 중국이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통보 시간을 지체했다고 의심하는 목소리가 있다"면서 "이는 전혀 사실과 맞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는 최근 중국의 코로나19와 관련된 의료품의 불량 논란을 의식한 듯 "중국은 수출품의 품질을 중시하며 엄격히 관리하고 있다"면서 "의료품에 대해 오명을 씌우는 행위는 전염병 방제 협력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이에 대해 마스 장관은 현재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하므로 다른 사람을 비난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중국의 코로나19 방제 성과를 높이 평가했다고 인민일보는 전했다.

아울러 왕이 국무위원은 호세프 보렐 유럽연합(EU) 외교·안보 정책 대표와 통화에서 "중국은 친구가 어려울 때 수수방관하지 않고 도움의 손길을 내밀면서 사욕을 챙기지 않는다"며 중국의 유럽 지원에 다른 의도가 없음을 강조했다.

왕 국무위원은 "이런 전대미문의 상황에서 각국은 이데올로기를 뛰어넘어야 하며 전염병 방제에 정치화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면서 "각국은 단결하고 노력해 전염병 방제에 확실한 신호를 보내야 한다"고 덧붙였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