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수출입은행, 코로나19 피해 중기에 2천억 금융지원

송고시간2020-04-05 12:1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수출입은행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어려움을 겪는 중소기업에 2천억원 규모로 금융 지원을 한다고 밝혔다.

수은은 '중소기업 스피드업 수출입 대출' 프로그램을 통해 코로나19로 경영상 피해를 본 중소기업에 담보 요구나 신용평가 절차 없이 재무제표에 기반한 심사만으로 신속히 대출을 지원한다.

대출 한도는 기업별 최대 30억원이다. 혁신성장 또는 소재·부품·장비 산업 분야 기업의 한도는 최대 100억원까지다.

지난달 31일 대출 개시 이후 4일 만에 5개 기업이 60억원을 지원받았다. 현재 80여개사가 대출 상담을 진행 중이다.

긴급 금융지원 프로그램의 상세 내용은 수은 홈페이지(www.koreaexim.go.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수은은 기업의 코로나19 극복 지원을 위해 정부나 유관기관들과의 설명회를 통해 금융지원 방안을 소개할 예정이다.

이달 7일에는 자동차산업협회가 주최하는 설명회에서 자동차 및 자동차부품 기업에 대한 수은의 금융지원 방안을 설명한다.

수은과 한국무역협회, 한국무역보험공사,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 신용보증기금 등 정책 금융기관의 온라인 설명회는 오는 9일 무역협회 유튜브 채널을 통해 생중계된다.

수출입은행 로고
수출입은행 로고

[수출입은행 제공]

kong79@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