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0] 공식 선거운동 첫 휴일 광주·전남 봄꽃 유세전

송고시간2020-04-05 12:4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과 코로나19(CG)
총선과 코로나19(CG)

[연합뉴스TV 제공]

(광주=연합뉴스) 장덕종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을시작하고 첫 휴일인 5일 광주와 전남 지역 후보들은 '봄심'을 잡는 데 총력을 기울였다.

후보들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우려에 마스크를 쓰고 악수를 자제하며 봄꽃 나들이를 나온 유권자들을 만났다.

시장이나 상가를 돌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상인들을 만나 애로사항을 듣고 코로나19 극복과 어려움 해소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광주 격전지인 서구을 후보들은 오전 합동 토론회에 참석해 서로 이력, 공약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이어 벚꽃이 만개한 풍암 호수, 운천저수지 등을 돌며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양향자 후보는 토론회에 이어 풍암 호수공원과 운천저수지를 차례로 찾아 나들이객에게 인사를 건넸고 풍암동 상가를 돌며 상인들을 만났다.

민생당 천정배 후보는 금당산을 찾아 등산에 나선 유권자들을 만났고 이어 풍암호수 일대에서 선거운동원들과 유세를 펼쳤다.

정의당 유종천 후보도 풍암호수공원과 운천저수지에서 봄꽃을 보러 온 유권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얼굴 알리기에 노력했다.

민주당 김원이, 민생당 박지원, 정의당 윤소하 후보가 격전을 벌이는 전남 목포에서도 봄꽃을 보러 온 유권자 표심을 얻으려는 유세전이 치열했다.

김원이 후보는 청호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났고 이어 봄꽃이 만개한 유달산을 찾아 유권자들에게 '눈인사'를 했다.

박지원 후보는 홀로 유세차를 타고 목원동, 삼향동, 원산동 일대를 돌며 지나가는 유권자들에게 인사를 하고 '손 하트'를 보내며 표심 잡기에 나섰다.

윤소하 후보도 청호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나 어려움을 들었고 이어 유달산을 찾아 나들이를 나온 유권자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cbeb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