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미 코로나19조정관 "향후 2주 매우 중요…식료품점도 가지말라"

송고시간2020-04-05 14: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뉴욕·디트로이트·루이지애나 '핫스팟' 거론 "6∼7일내 사망자 급증"

데비 벅스 미국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데비 벅스 미국 백악관 코로나19 조정관

Photo by Tasos Katopodis/UPI

(워싱턴=연합뉴스) 송수경 특파원 = 데비 벅스 미국 백악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조정관은 4일(현지시간) 다음 주 뉴욕과 디트로이트, 루이지애나 등 집중발병 지역에서 사망자 수가 급격히 증가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앞으로 2주 동안이 중차대한 시기라고 강조하고 식료품점도 가지 말라며 '사회적 거리두기' 준수를 촉구하는 고강도 메시지도 발신했다.

벅스 조정관의 이러한 전망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브리핑에서 현 상황을 1, 2차 세계대전에 견줄 '전쟁 상황'으로 규정하면서, 사망자가 많이 발생하는 "가장 힘든 주가 될 것"이라고 한 발언과 궤를 같이한다.

벅스 조정관은 이날 코로나19 태스크포스(TF)의 백악관 브리핑에서 자료상으로 볼 때 다음 6∼7일 동안 뉴욕 한 곳에서만 하루에 수백명이 사망할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러면서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도 정점에 다다를 경우 사망자가 하루에 700명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고 벅스 조정관은 전했다.

벅스 조정관은 브리핑에서 뉴욕과 디트로이트, 루이지애나를 거론, 이들 3곳 '핫스팟'(집중발병지역)의 경우 앞으로 6∼7일 내에 사망자가 급증세를 보일 것이라고 말했다고 미언론들이 보도했다.

그는 이어 "뉴욕에서 (감염) 완화 조치들이 효과를 낼 경우 발병은 감소하기 시작할 것이다. 그리고 우리는 효과가 있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사망자 수가 이러한 감소 추세를 바로 따라잡지 못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펜실베이니아, 콜로라도, 워싱턴DC와 같은 곳들도 사망자 곡선에서 증가세를 타기 시작한 만큼 우려 대상이라고 언급했다.

벅스 조정관은 또한 "앞으로 2주가 엄청나게 중요하다"라며 "그것이 바로 여러분이 앤서니 파우치 미 국립보건원 산하 국립알레르기·전염병 연구소(NIAID) 소장과 나, 트럼프 대통령, 그리고 마이크 펜스 부통령으로부터 지금이 대통령의 (사회적 거리두기) 가이드라인에 관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할 순간이라는 이야기를 들어온 이유"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은 식료품점이나 약국도 갈 때가 아니다. 여러분의 가족과 친구들을 안전하게 지키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할 때이다. 그리고 그것은 모든 사람이 6피트(182.88㎝)의 거리두기와 손 씻기를 하는 것을 의미한다"고 강조했다.

CNN방송은 "벅스 조정관은 앞으로 2주가 코로나19 발병 곡선을 둔화시키는 노력에 있어 결정적이라고 강조했다"고 전했다.

hankso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