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서울아산병원 2번째 환자, 입원치료 중인 신생아 돌보다 감염

송고시간2020-04-05 14:51

댓글

생후 20여일 된 아기 어머니, 첫 확진 여아와 같은 병실 사용

(서울=연합뉴스) 채새롬 기자 = 국내 최대 규모인 서울아산병원 내 두 번째 확진자인 40대 아기 어머니는 신생아 질병으로 입원 치료를 받던 생후 20여일 된 아기를 입원실에서 돌보다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서울아산병원
첫 코로나19 확진자 발생한 서울아산병원

4월 1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서울 송파구 서울아산병원의 모습. 서울아산병원은 1인실에 입원해있던 9세 여아가 전날 오전 병원에서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았고, 오후 양성으로 확인돼 음압병실로 옮겼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환자관리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서울아산병원) 두 번째 확진자의 아기는 출생 이후 수술이 필요한 신생아 질병이 발견돼 아산병원에 입원해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말했다.

곽 팀장은 "이 아기는 아산병원 응급실을 통해 입원해 수술을 받았고, 이후 중환자실에서 회복과정을 거친 후 지난달 8일에 일반 입원병동으로 올라오게 됐다"며 "이때 앞서 확진된 9살 어린이와 같은 병실에 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는 "아기 어머니와 아버지가 신생아를 번갈아 가며 돌봤고, 이 과정에서 어머니가 같은 병실 내에서 감염된 것으로 추정된다"고 부연했다.

아산병원에서는 지난달 31일 9세 어린이가 처음으로 확진됐고, 전날 생후 20여일 된 아기의 어머니(40세)가 두 번째로 확진됐다.

이 아기는 지난달 28일 9세 어린이가 입원해 있던 136병동 병실(6인실)로 이동해 31일 9세 어린이가 확진되기까지 같은 병실을 사용했다. 같은 병실에 함께 있던 아기와 아기의 아버지는 음성으로 확인됐다.

srcha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