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0] 황교안 "불공정 아이콘 조국 살리기…조국 종자들 막아내야"

송고시간2020-04-05 14:57

댓글4댓글페이지로 이동

평창동서 선거유세…"경제 살리기냐 조국 살리기냐 선택의 기로 놓인 선거"

연설하는 황교안
연설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후 서울 종로구 평창동에서 열린 유세에서 유세차에 올라 연설하고 있다. 2020.4.5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류미나 기자 =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는 5일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 조국 수호단체들이 만들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의 비례정당 중에 있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날 자신의 4·15 총선 출마지인 서울 종로구 평창동의 한 골프연습장 앞에서 진행한 유세차 연설에서 "지금 이 정권의 불공정 아이콘이 누구인가. 문재인 대통령과 또 누구인가. 조국(전 법무부 장관)이다"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황 대표가 언급한 비례정당은 열린민주당으로 보인다. 지난해 조 전 장관 사태를 재차 거론하면서 이번 총선에서 현 정권을 불공정 혹은 정의롭지 않은 세력으로 부각하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황 대표는 "여당이 지금 조국을 살리려 난리 치고 있다. 민주당과 그 야합세력들이 조국을 다시 살려내려 하고 있다"며 "조국 호위부대가 대거 공천을 받아서 국회 입성을 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이는 좌파정권 연장을 이어가겠다고 하는 아주 음험한 음모"라며 "이번 총선은 경제를 살릴 건지 조국을 살릴 건지 선택의 기로에 놓여있다. 반드시 이 조국 따라 하기, 조국의 종자들을 막아내고 총선에 나온 사람들을 다 떨어뜨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평창동 맞춤 공약으로 홍제천 복원 사업과 신분당선 및 강북횡단선 추진 등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가장 중요한 것은 우리 경제를 살리는 것이다. 소득주도성장, 최저임금과 근로수당 급격한 인상, 근로시간의 과격한 단축 등을 바로잡아 민생경제가 되살아나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는 또 "반민주악법인 선거법과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은 반드시 제자리로 돌려놓겠다. 잘못된 이 정부의 무도한 정책들을 하나하나 바로 고쳐놓겠다"며 "똘똘 뭉쳐서 경제를 살리고 종로를 살릴 황교안을 선택해주기 바란다"고 호소했다.

앞서 황 대표는 이날 오전에는 숭인동과 동숭동의 공원을 찾아 휴일 오전 산책이나 운동을 나온 시민들에게 인사를 건네고 함께 배드민턴을 치면서 한 표를 호소했다.

시민들과 배드민턴 치는 황교안
시민들과 배드민턴 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 5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동숭동 낙산공원 배드민턴장을 찾아 시민들과 배드민턴을 치고 있다. 2020.4.5 toadboy@yna.co.kr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