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사회적 거리두기 예외 없다…지금 완화되면 막대한 피해 예상"

송고시간2020-04-05 15:4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고위험군·기저질환자, 피해·사망 최소화가 우선 과제"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방역당국이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는 업종이나 지역과 관계없이 사회 모든 분야에서 실천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역사회가 가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면역력이 얼마나 될지 아무도 가늠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사회적 거리두기가 완화된다면 해외에서 보듯 막대한 피해를 볼 것이라고 당국은 분석했다.

서울대공원에 주차된 봄나들이 차들
서울대공원에 주차된 봄나들이 차들

(과천=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5일 오후 경기도 과천시 서울대공원 주차장에 봄나들이를 나온 시민들의 차들이 주차돼 있다. 2020.4.5 superdoo82@yna.co.kr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5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브리핑에서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를 사회 전 분야가 아닌 기관별, 업종별로 구분해 적용할 계획은 없느냐'는 질문에 "강력한 거리두기가 조금이라도 이완돼 다시금 폭발적으로 환자가 발생한다면, 다른 나라처럼 엄청난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은 지역사회의 면역력이 어느 정도 되는지 알 수 없는 '깜깜이' 상태"라며 "일단은 강력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통해 코로나19 집단발병을 더 억제해나가는 노력을 할 수밖에 없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국내에서 감염 고리를 확인할 수 없는 '깜깜이 환자'가 계속 나오고 있고, 감염 후에도 증상이 뚜렷이 나타나지 않는 '무증상 감염'도 상당수 발견돼 긴장을 끈을 놓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경우, 코로나19 환자는 증상 발현 이틀 전부터 바이러스를 배출하고, 이 시기 배출량이 증상 이후 배출량보다 많은 것으로 보고 있다"고 덧붙였다.

전날 정부는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 기간을 2주간 연장한다고 밝혔다. 앞선 2주와 마찬가지로 종교·체육·유흥시설은 오는 19일까지 운영이 제한된다. 정부는 공무사회와 일반사업장, 개인에게 재택근무, 약속·모임·여행 연기 등을 통한 사회적 접촉 최소화를 권고했다.

한산한 명동성당
한산한 명동성당

(서울=연합뉴스) 장보인 기자 = 5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예방 조치로 미사를 중단한 서울 중구 명동성당 대성당 앞이 한산하다. 2020.4.5 boin@yna.co.kr

방역당국은 코로나19 고위험군과 기저질환자의 피해와 사망을 최소화하는 것이 우선 과제라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고령자나 면역이 저하된 기저질환자 등은 감염 위험을 피해 최대한 자택에 머물러 달라"고 당부했다.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