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0] 선거운동 첫 휴일…공원·시장서 사활 건 유세전

송고시간2020-04-05 16:16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여파로 도심 한산…TV 토론회·정책 발표 등 잇따라

이낙연-황교안 '예비 대선' 종로…"정쟁보다 민생"(CG)
이낙연-황교안 '예비 대선' 종로…"정쟁보다 민생"(CG)

[연합뉴스TV 제공]

(전국종합=연합뉴스) 제21대 총선 공식 선거운동 첫 휴일인 5일 표심을 얻기 위한 후보들의 유세전이 전국 곳곳에서 펼쳐졌다.

후보들은 식목일을 맞아 인파가 몰린 등산로나 공원, 천변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시름 하는 전통시장 등을 찾아 소중한 한표를 부탁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공동 상임선대위원장은 출마지인 서울 종로 선거운동에 집중했다.

오전에 종로 와룡공원과 삼청공원을 찾아 주민들을 만난 데 이어 오후에는 무악동에서 차량 유세를 하고 창신동에서 도보 유세를 했다.

이에 맞서는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도 오전에 종로 숭인동과 동숭동의 공원을 찾아 산책 나온 시민들에게 인사를 건넸다.

운동하는 시민과는 함께 배드민턴을 치며 지지를 호소했다.

경기 의정부갑 지역구에 출사표를 던진 후보들은 벚꽃이 만개한 중랑천 등 천변을 집중적으로 공략하며 유권자 마음 잡기에 나섰다.

코로나19로 거리에서는 유권자 만나기가 쉽지 않아 대신 나들이객들이 모이는 천변으로 나선 것이다.

소방관 출신 민주당 오영환 후보는 오후부터 중랑천을 돌며 시민들과 만나 지지를 당부했다.

통합당 강세창 후보도 오후부터 중랑천을 돌며 핵심 공약들을 내세우며 유권자 눈길 잡기에 주력했다.

문희상 국회의장의 아들인 무소속 문석균 후보는 중랑천변과 광흥시장 둑 공원을 돌며 유권자들을 만났다.

허영-김진태, 어색한 만남
허영-김진태, 어색한 만남

[연합뉴스 자료사진]

'강원 정치 1번지'로 불리는 춘천·철원·화천·양구 갑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들은 이튿날 예정된 선관위의 TV 토론회에 상당 시간을 할애하면서도 정책 발표로 기선 잡기에 열중했다.

더불어민주당 허영 후보는 오전 석사동 애막골 시장 입구에서 상인과 등산객을 만나 지지를 호소한 데 이어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자영업자·소상공인 지원을 위한 5대 공약을 발표했다.

미래통합당 김진태 후보도 오전 시간 TV 토론회를 위한 전략마련에 몰두한 데 이어 오후에는 공지천 유원지에서 반려동물을 위한 테마파크 조성 공약 발표 기자회견을 했다.

정의당 엄재철 후보는 애막골 시장에서 상인들을 만나 고충을 청취한 뒤 자신의 공약을 알리기 위한 TV 토론회 준비에 집중했다.

대전 최대 격전지로 꼽히는 중구 후보들은 조기축구 회원들에게 인사하는 일로 일과를 시작했다.

민주당 황운하 후보는 부사동·중촌동 곳곳을 걸어 다니며 유권자들과의 스킨십을 늘렸다.

이어 보문산 사정공원과 유등천 산책로에서 주민들과 인사하며 '새로운 중구'를 만들겠다고 약속했다.

이 지역 현역인 통합당 이은권 후보는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 등 중앙당의 지원 속에 '정권심판론' 확산에 주력했다.

이 후보는 김 위원장과 대전지역 후보들이 참석한 선대위 회의에서 "국민은 문재인 정권을 심판해야 나라를 구하고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의지를 갖고 있다"며 승리를 자신했다.

'국정안정' vs '정권심판'…대전·세종·충남 휴일 표심 잡기
'국정안정' vs '정권심판'…대전·세종·충남 휴일 표심 잡기

[각 캠프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경남 전체면적의 30%를 차지해 '공룡 선거구'로 불리는 산청·함양·거창·합천에 출마한 후보들은 앞다퉈 전통시장을 찾았다.

민주당 서필상 후보는 이날 함양 안의면과 합천 가야시장을 오가며 주말 유세를 이어갔다.

통합당 강석진 후보는 합천 초계시장을 돌며 정권 심판을 주장했다.

무소속 김태호 후보는 합천 가야시장에서 큰 인물을 강조했다.

광주 격전지인 서구을 후보들은 오전 합동 토론회에 참석해 서로 이력, 공약 등을 두고 치열한 공방을 펼쳤다.

이어 벚꽃이 만개한 풍암 호수, 운천저수지 등을 돌며 유권자들을 만나 지지를 호소했다.

민주당 양향자 후보는 토론회에 이어 풍암호수공원과 운천저수지를 차례로 찾아 나들이객에게 인사를 건넸고 풍암동 상가를 돌며 상인들을 만났다.

민생당 천정배 후보는 금당산을 찾아 등산에 나선 유권자들을 만났고 이어 풍암호수 일대에서 선거운동원들과 유세를 펼쳤다.

정의당 유종천 후보도 풍암호수공원과 운천저수지에서 봄꽃을 보러 온 유권자들과 이야기를 나누며 얼굴 알리기에 노력했다.

제주시을 선거구에 출마한 후보들은 민속 시장이 열린 세화오일장에서 열전을 펼쳤다.

민주당 오영훈 후보는 제주시 거로사거리에서 아침 인사를 하고 세화오일장으로 가 유세를 진행했다.

통합당 부상일 후보도 제주시 종합경기장에서 아침 인사 후 세화오일장에서 유권자들을 만났다.

(이유미, 권준우, 이상학, 김동민, 한종구, 고성식, 장덕종, 장영은, 조정호, 윤태현, 김용민, 정경재 기자)

jay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