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中企경영안정자금은 소상공인보다 원활…신청건수중 69% 집행

송고시간2020-04-06 06:0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7천억원 중 3천635억원 집행…"금리 인하는 논의 중"

(서울=연합뉴스) 김보경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따른 피해가 경제 전 분야로 확산하는 가운데 소상공인과 더불어 또 다른 취약그룹인 중소기업에 대한 긴급경영안정자금 집행은 상대적으로 원활한 것으로 나타났다.

6일 중소벤처기업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중진공)에 따르면 중진공이 코로나19 피해 중소기업에 공급하는 경영안정자금 규모는 총 7천여억원으로, 지난 3일 기준으로 신청 건수의 69%인 1천816건이 집행됐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금융지원을 해드립니다'
'코로나19 피해기업에 금융지원을 해드립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집행 액수도 신청의 49%인 3천635억원에 달한다.

폭증하는 신청으로 대출 병목이 벌어진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에 비해 상대적으로 신속하게 집행되고 있는 셈이다.

앞서 중기부와 중진공은 코로나19 사태 초기 250억원에 불과했던 경영안정자금 규모를 기금 변경·추가경정예산 등을 통해 7천여억원까지 늘린 바 있다.

지원대상은 코로나 19 관련 피해로 매출액이 10% 이상 감소한 중소기업과 병·의원으로, 기업당 연간 10억원 이내(3년간 15억원 이내)에서 정책자금 기준금리인 2.15%로 대출이 가능하다.

중소기업계 관계자는 "소상공인 정책자금보다 금액이 많고, 이율이 높아 상대적으로 신청 폭주는 없지만, 중소기업들이 어렵지 않은 것은 아니다"라면서 "온라인으로 우선 상담 신청을 받는 절차적 특성상 소상공인처럼 줄 서는 광경은 없지만, 자금 수요는 클 것"이라고 밝혔다.

다만 한국은행까지 기준금리를 인하한 상황에서 소상공인 정책자금(1.5%)보다 높은 이율에 대한 지적이 계속되자 중기부 등 관련 부처는 금리 인하를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 코로나19로 자금 수요가 상반기 몰리면서 중진공은 최근 이사회를 열어 올해 단기금융차입 한도 약정을 1천200억원에서 6천500억원으로 늘린 것으로 전해졌다. 단기금융차입 한도 약정은 긴급 상황 시 한도 내에서 자금을 꺼내 쓸 수 있다.

중진공 관계자는 "집행 기간이 길다는 지적이 계속 나와서 가장 시간이 걸리는 실태조사 속도를 최대한 끌어올리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자금 수요가 더 늘어날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viv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