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 신규 확진 143명 또 '최다'…외출 자제로 도심 거리 '한산'(종합2보)

송고시간2020-04-05 19:35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도쿄지사, 긴급사태 선포 촉구…교정시설 근무자 첫 감염 확인

(도쿄=연합뉴스) 박세진 특파원 = 일본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환자가 연일 수백명 단위로 늘고 있다.

NHK 집계에 따르면 각 광역단체(도도부현·都道府縣)와 후생노동성이 5일 발표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는 오후 6시 30분 기준으로 도쿄도(都) 143명을 포함해 276명이다.

이날 도쿄도에서 새롭게 확인된 감염자 수는 하루 기준으로 가장 많았던 전날 기록(118명)을 경신했다.

이로써 도쿄 지역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 수는 1천34명으로 늘어났다.

또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했던 '다이아몬드 프린세스' 승선자 712명을 더한 일본 전체 감염자 수는 4천487명으로 불어났다.

전체 사망자는 이날 1명이 추가돼 국내 감염자 85명과 유람선 승선자 11명 등 96명이 됐다.

고이케 유리코(小池百合子) 도쿄도 지사는 이날 NHK '일요토론' 프로그램에 출연해 "국가(중앙정부)의 결단이 지금 요구되고 있다고 본다"면서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에게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사태 선포를 거듭 촉구했다.

고이케 지사는 법률에 근거해 긴급사태가 선포되면 지금까지의 외출 자제 요청보다 한 발 더 나간 조치를 취할 수 있다면서 도쿄도는 긴급사태 상황을 상정해 대비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나 가토 가쓰노부(加藤勝信) 후생노동상(후생상)은 "국민의 일상생활과 경제·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하면서 대응하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여전히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 분위기로 평소 주말 같으면 수많은 인파로 붐비던 도쿄 신주쿠역 주변이 5일 오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도쿄 교도=연합뉴스)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외출 자제 분위기로 평소 주말 같으면 수많은 인파로 붐비던 도쿄 신주쿠역 주변이 5일 오후 한산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

이날 오사카(大阪)시 오사카구치소에 근무하는 40대 남성 교도관 1명이 일본 교정시설 관계자로는 첫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 교도관은 지난 2일 발열 증상을 보인 뒤 의료기관에서 PCR(유전자증폭) 검사를 받고 자가격리 상태에 있었다.

일본 당국은 이 교도관이 담당하던 재소자 4명을 격리하고 동선에 맞춰 시설 소독 작업을 벌였다.

나가사키(長崎)시는 코로나19 확산 예방 대책으로 원폭자료관과 군함도 등 시영(市營) 전시시설을 오는 10일께부터 이달 28일까지 일제히 폐쇄하기로 했다.

군함도는 일제 강점기 조선인 징용 현장인 하시마(端島) 탄광이 있는 곳이다.

한편 각 지방 자치단체가 이번 주말에도 외출 자제를 요청하면서 휴일인 이날 일본 전역의 주요 도심 거리가 한산한 모습을 연출했다.

NHK는 도쿄 신주쿠(新宿)역의 동쪽 광장이 평소 주말이면 많은 인파가 몰렸는데 이날은 매우 한산했다고 전했다.

인근에 거주한다는 29세 여성은 "계속 집에만 있으면 애완견의 스트레스가 쌓여 산책하러 나왔다"면서 "지난주보다 확연하게 행인들이 줄어 긴장감마저 느껴진다"고 말했다.

parks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