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0] 민주, '실언 논란' 황교안 때리기…'조국 프레임'엔 선긋기

송고시간2020-04-05 16:3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n번방 '호기심' 발언 사과 요구…"이들을 미워한다" 발언도 공세

더불어민주당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대책 당정협의
더불어민주당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대책 당정협의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디지털성범죄근절대책단 단장(가운데)이 5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텔레그램 n번방 사건 대책 당정협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5일 성 착취물 공유 텔레그램 대화방인 'n번방' 사건 등과 관련해 실언 논란을 빚은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를 집중적으로 공격했다.

통합당 지도부가 제기하는 '조국 프레임'에 대해서도 선 긋기에 나섰다.

당 선대위 산하 디지털성범죄근절대책단장인 백혜련 의원은 이날 'n번방' 사건 대책 당정 협의회에서 황 대표가 n번방에 대해 호기심으로 들어간 사람은 신상 공개 여부를 다르게 판단해야 한다는 취지로 발언한 것에 대해 "전형적인 가해자 중심주의며, n번방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한 발언"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실언과 망언이 한두 번이 아니지만, 국민의 시각과 동떨어진 사고에 너무나 유감"이라며 황 대표의 공식 사과를 요구했다.

신동근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n번방 사건은 호기심 차원이 아닌 중대 범죄"라며 "해당 사건에 대한 이해가 부족했다면 잘못을 인정하고 사과해야지 이를 정치공세로 규정해선 안 된다"고 지적했다.

민주당은 전날 황 대표가 페이스북에서 "모든 것은 무능한 정권의 문제"라며 "이들을 미워한다"라고 적었다 삭제한 것을 두고 공세를 이어갔다.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난 앞에서도 분열과 갈등을 조장하려는 황 대표의 모습이 절망적"이라며 "나눔과 연대로 서로를 보듬는 국민들의 귓가에 편 가르고 분노하라 외치는 통합당의 모습이 너무도 암울하다"고 비판했다.

민주당은 통합당의 '조국 프레임'에 대해서도 "조 전 장관은 우리 당 후보가 아니다"라며 공세 차단에 주력했다.

이날 황 대표는 "(여권이) 불공정의 아이콘, 불법의 아이콘인 조국 살리기에 열을 올리고 있다"고 했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이 사람을 살리려고 멀쩡한 검찰총장 윤석열이라는 사람에 대해 공격을 가하기 시작했다"고 비판했다.

현 대변인은 논평에서 "우리 당은 특정인을 살리자고 한 적이 없다"며 "조 전 장관은 우리 당 후보가 아니고 윤 총장은 통합당 후보가 아니다"라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이번 선거를 '조국 대 윤석열'로 끌고 가고 싶은 심정은 모르는 바 아니지만, 번지수가 틀려도 한참 틀렸다"고 밝혔다.

그는 김 위원장이 '민주당과 북한은 수준이 비슷한 사람들'이라고 발언한 것에 대해서도 "철 지난 색깔론"이라며 "과거에는 이런 시도가 통했는지 모르지만 이제는 아니다"라고 말했다.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의 김홍일 부대변인은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가 '문재인 정부의 무능과 위기관리능력 부재로 코로나19 사태가 악화됐다'며 정부 대응을 비판한 데 대해 "처음부터 끝까지 다 틀렸다"고 반박했다.

그는 세계 각국이 한국의 코로나 대응을 롤모델로 삼고 있는 점, 마스크 대란이 끝나가고 있는 상황 등을 거론하며 "(원 대표가) 과연 현실감은 있는 분인지, 어느 별에서 온 사람인지 의문이 안 생길 수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정의당은 마포구 연남동 경의선숲길에서 'n번방 해결촉구' 집중유세를 열었다.

심상정 대표는 이날 유세에서 "황 대표는 호기심으로 성 착취를 합니까? 호기심으로 범죄를 저지릅니까? 이런 망언은 수많은 피해자와 가족들에게 2차 가해를 한 것"이라며 "즉각 사과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yumi@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