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10] 김황식, 나경원 지지유세…"羅 당선돼야 여야 균형…내가 보증"

송고시간2020-04-05 17:45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나경원 유세차 올라 "가정 아픔도 나쁜 쪽으로 이용…그래선 안돼"

나경원 후보 지지 발언하는 김황식 전 총리
나경원 후보 지지 발언하는 김황식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황식 전 국무총리(왼쪽)가 5일 오후 동작구 사당동 지하철 남성역 인근 도로에서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5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슬기 기자 = 김황식 전 국무총리가 5일 4·15 총선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의원 지지 유세에 나섰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후 동작구 남성역 인근 골목시장에서 진행된 나 의원 유세차량에 올라 "나 의원이 다시 국회에 진출해야 한다. 여야가 손을 맞잡고, 민생경제를 살리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후유증을 회복하는데 앞장설 수 있는 적합한 인물"이라고 응원했다.

이어 "선거 끝나면 다시 정치 싸움이 벌어질 그런 상황이 될 것이다. 만약 더불어민주당과 그 위성정당들이 과반을 득표해 의석을 차지하면 모든 것을 힘으로 몰아붙이는 그런 시대가 올 것"이라며 "그걸 막으려면, 통합당 등 야권이 세력을 확보하지 않으면 대한민국은 참 어려운 시기를 맞게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그러면서 "나 의원이 당선돼야 여야가 균형을 이루면서 여권과 정부가 정신을 차려서 대화하고 타협하면서 정치하는 풍토와 여건이 조성된다"라며 "나 의원이 여기서 떨어져 야권의 패배로 이어지면 범여권은 모든 것을 힘으로 몰아붙이는 시대가 될 것이다. 이런 사태를 막아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김 전 총리는 특히 "이 여성 정치인이 5선이 되면 당 대표, 나아가 대권에 도전하는 커리어를 갖게 된다. 이건 여야를 떠나 국가의 자산"이라며 "여성이 남성과 어깨를 맞대고 경쟁하는 국가의 장래를 위해 나 의원이야말로 가장 적합한 인물"이라고 지원하기도 했다.

나경원 후보 딸과 인사하는 김황식 전 총리
나경원 후보 딸과 인사하는 김황식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황식 전 국무총리(왼쪽)가 5일 오후 동작구 사당동 지하철 남성역 인근 도로에서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지원 유세에 앞서 나 후보의 딸과 인사하고 있다. 2020.4.5 yatoya@yna.co.kr

김 전 총리는 아울러 "나 의원을 생각하면 참 안타깝다"라며 "가정의 아픔조차도 나쁜 쪽으로 이용하는 사람 있다. 인간적으로 그래서는 안 된다"고 했다. 이는 최근 장애가 있는 나 의원의 딸이 유세에 나와 발언한 것을 비판한 민주당의 비례정당인 더불어시민당 논평을 비판한 것이다.

김 전 총리는 이번 총선을 앞두고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선 것은 나 의원이 처음이라고 했다. 그는 "다른 데서 저에게 유세를 해달라고 해도 안 갈 것"이라고도 했다.

대법관을 지낸 김 전 총리에게 나 의원은 판사 후배이다. 김 전 총리는 이뿐 아니라 소록도에서 40여년 한센병 간호 봉사를 펼친 오스트리아의 마리안느 스퇴거·마가렛 피사렉 간호사의 노벨평화상 추천위원회에서 자신이 위원장을 맡고 나 의원이 추천위원을 한 인연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나 의원의 생각이나 인품, 능력을 잘 안다. 저를 믿고 나 의원을 지지해도 후회함이 없을 것이다. 내가 보증한다"고 지지를 호소했다.

나 의원은 김 전 총리 연설이 끝나자 마이크를 잡고 "김 전 총리께서 주신 말씀은 그만큼 더 잘하라는 뜻"이라며 "4선 의원 될 때까지 정말 쉼 없이 달려왔는데 (요새는) 제가 때로는 부족함이 없었나, 지나침이 없었나 많이 성찰하는 시간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나경원 후보 지지 위해 유세장 찾은 김황식 전 총리
나경원 후보 지지 위해 유세장 찾은 김황식 전 총리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김황식 전 국무총리(왼쪽)가 5일 오후 동작구 사당동 지하철 남성역 인근 도로에서 동작을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나경원 후보 지원 유세를 하고 있다. 2020.4.5 yatoya@yna.co.kr

min22@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