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확진자 중 의료인 241명…전체 확진자의 2.4%

송고시간2020-04-05 18:10

댓글2댓글페이지로 이동

지역사회감염 101명, 확진전 환자진료중 감염 66명, 의료기관 집단발생 32명

의료인의 사명감으로
의료인의 사명감으로

(서울=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6일 국가지정입원치료병상이 있는 서울 중랑구 서울의료원 응급의료센터에서 방호복을 입은 의료진이 신종코로나 바이러스 선별진료소로 향하고 있다. 2020.2.6 hihong@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기자 = 국내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이 241명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는 5일 "4월 3일 0시 기준 코로나19에 감염된 의료인력은 총 241명으로 전체 확진자(1만62명)의 2.4%"라고 밝혔다.

의료인 감염경로를 보면, '선별진료 중 감염노출' 3명, '확진 전 환자진료로 감염 추정' 66명, '의료기관 내 집단발생 노출' 32명, '지역사회 감염' 101명, '감염경로 불명 등' 26명, '조사 중' 13명이다.

직종별로 보면, 의사 25명, 간호인력 190명, 기타 26명이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아직 확진자 치료 중 감염으로 확진된 사례는 없다"며 "4월 3일과 5일에 간호사 2명이 확진자를 진료하는 과정에서 바이러스에 노출된 것으로 의심돼 현재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현재 의사와 간호인력, 임상병리사, 방사선사 등 다양한 직역의 의료인력이 코로나19 확진자 치료 및 방역 현장에서 활동하고 있다.

의료인력 주요 감염 경로
의료인력 주요 감염 경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withwi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