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한국 출입국한 중국인 일일통계 첫 '0명'…1992년 수교 후 처음

송고시간2020-04-06 06:3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올해 1월 일평균 중국인 3만3천명 출입국…사실상 중국인 차단 효과 분석도

정부, 후베이성발 외국인 입국 제한 (CG)
정부, 후베이성발 외국인 입국 제한 (CG)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성도현 박재현 기자 = 토요일인 지난 4일 우리나라로 입국했거나 우리나라에서 출국한 중국인이 단 한 명도 나오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

1992년 8월 한·중 수교 이후로 중국인 출입국자의 일일 통계가 '0명'을 기록한 것은 처음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을 막기 위한 입국 제한 조치 등에 따라 출입국자가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정부는 해석하고 있다.

6일 연합뉴스가 법무부에 확인한 최근 일주일(3월29일∼4월4일) 간 출입국 통계에 따르면 지난 4일 0시부터 밤 12시까지 24시간 동안 중국에서 입국한 중국인 및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승무원 포함)은 0명을 기록했다.

최근 일주일간의 중국인 입국자 일일 통계치는 지난달 29일 464명으로 가장 많다가 계속 줄어들어 4일 0명이 됐다. 같은 기간에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의 일일 통계치는 지난 1일 175명이 가장 많았고, 지난 4일에 0명을 기록했다.

한국 출입국한 중국인 일일통계 첫 '0명'…1992년 수교 후 처음 - 2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전인 올해 1월까지만 해도 중국에서 국내로 입국한 중국인은 하루 평균 1만5천명이었고, 우리나라에서 중국으로 출국한 중국인도 하루 평균 약 1만8천명에 달했다. 불과 석 달 사이에 하루평균 중국인 출입국자 수가 3만3천명에서 0명이 된 것이다.

최근 일주일 사이 중국을 오간 우리 국민의 수도 매우 적다. 중국인의 한국 출입국자 수가 0명으로 나온 4일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온 사람은 총 49명인데, 이 중 37명이 한국인이었다. 같은 날 중국으로 출국한 사람 70명 중 한국인은 27명을 기록했다. 나머지 출입국자는 중국인이 아닌 외국인들이다.

'하루 중국인 출입국자 0명'은 우리 정부가 지난 2월 4일 내린 입국 제한 조치 이후로 중국인 출입국자가 눈에 띄게 줄어드는 가운데 나온 기록이다.

당시 우리 정부는 코로나19가 발생한 중국 후베이성에서 발급한 여권 소지자의 입국을 차단하고, 주 우한 총영사관이 발급한 유효사증 8만여건에 대한 효력을 정지하는 등 입국 제한 조치를 시행했다.

법무부 관계자는 "우리나라에서 중국인 출입국자가 하루에 0명이 된 것은 1992년 수교 이후 약 28년 만에 처음"이라며 "중국인에 대한 전면 입국 금지를 하지 않았지만 강력한 입국 제한 조치로 사실상 출입국 차단과 같은 효과가 나왔기 때문으로 분석된다"고 말했다.

raphae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