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영국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전염병에 함께 대응…극복할 것"(종합)

송고시간2020-04-06 05:5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윈저성에서 코로나19 대응 대국민 특별 연설

"혼돈의 시기"…국민 위로하고 당국 노력 치하

사진은 작년 12월 23일 성탄 메시지 녹화 당시의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사진은 작년 12월 23일 성탄 메시지 녹화 당시의 엘리자베스 영국 여왕 [AFP=연합뉴스 자료사진]

(런던·파리=연합뉴스) 박대한 김용래 특파원 = 엘리자베스 2세(93) 영국 여왕은 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해 "우리는 이겨낼 것이다, 이같은 성공은 우리 모두의 것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BBC 방송, 스카이 뉴스에 따르면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이날 TV와 라디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공개된 대국민 연설에서 "우리는 이전에도 도전에 직면했지만 이번은 다르다"며 이같이 밝혔다.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현재 남편 필립공과 함께 런던 인근 윈저성에서 머물고 있다.

여왕은 정부 지침에 따라 자택에 머물고 있는 국민들을 칭찬하는 한편, 평상시로 돌아갈 수 있도록 매 순간 노력하는 핵심 인력들에 고마움을 표시했다.

여왕은 "국민보건서비스(NHS)에 있는 모든 이들, 간병인들, 필수적인 역할을 수행하는 이들, 우리를 돕기 위해 집 밖에서 이타적으로 의무를 다하는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다"고 말했다.

여왕은 "우리는 함께 전염병에 대응할 것이며, 우리가 확고하게 단결한다면 이를 극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아직 더 견뎌야 할 시간이 남아 있을 수 있지만 더 좋은 날들이 돌아올 것이다"라면서 "우리는 다시 친구들과, 가족들과 함께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여왕은 이번 연설이 여동생과 함께했던 1940년의 첫 방송을 떠올리게 한다고 회고했다.

여왕은 그때와 마찬가지로 사랑하는 사람들과 떨어져 있는 것이 매우 힘든 일이지만 이것이 옳은 일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집에 머물 것을 당부한 정부 요청에 따르는 것이 취약계층을 보호하고, 사랑하는 이들을 잃은 가족들의 아픔을 나누는 것이라고 말했다.

여왕은 현시기를 "어떤 사람들에게는 슬픔이 있었고, 많은 이들에게 경제적 어려움이 닥쳤으며, 우리 모두의 삶에 거대한 변화를 가져온 혼돈의 시기"라고 규정했다.

여왕은 "모든 사람이 이 도전에 응전한 방식에 대해 나중에 자부심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면서 "후세는 우리가 아주 강인했다고 말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쾌활하면서도 조용한 결단을 보여주는 자기규율, 동료애 등이 이 나라를 여전히 특징짓는다"고 강조했다.

여왕은 이번 대국민 특별 TV 연설을 현재 남편 필립공과 함께 머무는 윈저궁의 화이트 드로잉 룸에서 사전에 녹화했다.

여왕의 연설을 촬영한 카메라맨은 마스크 등 보호장구를 완비하고서 여왕과 멀찌감치 떨어져 안전거리를 유지한 채 촬영했다고 한다.

엘리자베스 여왕이 매년 성탄 메시지를 사전녹화해 방송하는 것 외에 이처럼 대국민 담화를 하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과거 여왕은 1991년 걸프전 개전 당시, 1997년 며느리인 다이애나 왕세자빈의 장례식 직전, 2002년 모친인 왕대비(엘리자베스 보우스라이언 왕비) 별세 당시 세 차례만 특별 메시지를 발표한 바 있다. 이와 별도로 2012년 즉위 60주년 때도 기념 TV 연설을 한 바 있다.

영국 왕실에서는 여왕의 장남이자 왕위계승 서열 1위인 찰스(71) 왕세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자가격리를 하다가 회복된 바 있다.

영국의 코로나19 확진자는 현재 4만7천806명으로 이 중에 4천934명이 숨졌다.

yonglae@yna.co.kr

지난 2월 3일 영국 공군 기지를 방문해 격려하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지난 2월 3일 영국 공군 기지를 방문해 격려하는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로이터=연합뉴스 자료사진]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