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울산시민이 가장 많이 꼽은 취약 재난은 원전·지진

송고시간2020-04-06 07: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원전·석유화학공단과 가까운 주거환경을 위험 요소로 인식

신고리 3호기(오른쪽)와 4호기 전경
신고리 3호기(오른쪽)와 4호기 전경

[새울원자력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울산=연합뉴스) 김근주 기자 = 울산시민 중 원전 사고와 지진을 가장 취약한 재난으로 꼽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울산시는 올해 1∼2월 만 20세 이상 시민과 전문가 981명을 대상으로 '안전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취약한 재난으로 사회재난 429명(46.4%), 자연재난 340명(34.7%), 생활안전사고 203명(20.7%) 순으로 응답했다고 6일 밝혔다.

사회재난 중 가장 취약한 재난은 원전사고(290명, 29.6%), 미세먼지(225명, 22.9%) 순으로 인식하고 있으며, 자연재난은 지진(425명, 53.7%), 태풍(231명, 29.2%) 순이었다.

생활안전사고에선 교통사고(639명, 82.6%)가 압도적으로 높았고, 자전거 사고(49명, 6.3%)가 뒤를 이었다.

울산 지역이 '매우 위험하다'(6.8%), '위험하다'(32.0%)는 응답은 '매우 안전하다'(1.6%), '안전하다'(14.7%)보다 훨씬 많았다.

다만, 전문가들은 '위험하다'보다 '안전하다'는 응답이 배가량 많았다.

울산이 '10년 전보다 안전한가'라는 물음에는 '안전해졌다'(31.2%)와 '위험해졌다'(30.5%)가 큰 차이 없었다.

울산 도시 안전에 가장 큰 영향을 주는 요인으로는 '위험 요인과 인접한 주거 환경'(60.9%)을 가장 많이 꼽았다.

울산시가 재난관리를 위해 가장 중점을 두어야 할 분야로는 '재난·안전사고에 대한 감시·점검·알림체계 구축'(31.5%)과 '재난·안전 관련 예산 투자 및 시설 확충'(29.6%)이 상대적으로 많았다.

울산시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시민이 원자력 발전소, 석유화학공단 등과 가까운 주거환경을 가장 큰 위험 요소로 인식한다고 분석했다.

송철호 시장은 "지역 여건을 고려한 재난 방재 인프라를 지속적으로 확충하는 등 재난에 강한 울산 만들기에 최선을 다하겠다"며 "설문조사를 주기적으로 진행하고 재난 안전정책을 발굴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울산 석유화학공단
울산 석유화학공단

[연합뉴스 자료사진]

cant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