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하나금투 "코로나19가 식량위기 촉발할 가능성 희박"

송고시간2020-04-06 08: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 있는 옥수수밭
캐나다 매니토바 주에 있는 옥수수밭

[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기자 = 하나금융투자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가 식량 위기를 촉발할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6일 진단했다.

심은주 연구원은 "3월 중순 주요 동남아시아 국가가 곡물 수출 중단을 선언하고 러시아가 모든 곡물 수출을 중단한 데 이어 베트남, 카자흐스탄, 파키스탄이 쌀과 농산물 수출을 금지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런 움직임이 확산하고 장기화하면 식량 위기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된 상황이지만 그 가능성은 희박하다"고 내다봤다.

그는 "실제로 지난주 밀, 옥수수, 원당, 대두 등 4대 곡물 가격은 약세를 보였다"며 "글로벌 경기 위축으로 위험자산 투자심리가 위축하고 중국을 포함한 신흥국의 수요 둔화가 지속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2000년 후반부터 작황 호황이 이어지면서 글로벌 곡물 재고율은 꾸준히 상승세를 보였다"고 덧붙였다.

심 연구원은 "수급 상황을 고려하면 최악의 시나리오로 갈 가능성은 매우 희박하다"며 "글로벌 쌀 가격 에 상승 압력이 있어 보이나 우리나라 쌀 자급률은 100%이며 국내 쌀 가격은 정부 수매에 따라 움직여 글로벌 가격 흐름과 다르다"고 설명했다.

ric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