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코로나19 47명 늘어 총 1만284명…사망 186명·완치 6천598명(종합2보)

송고시간2020-04-06 12:2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신규확진, 46일만에 하루 50명 아래로…검사건수 평일의 절반 수준 영향

수도권 20명·대구경북 15명·검역 7명 추가…평균 치명률 1.81%

정부 "확진 추세 섣불리 예단할 수 없어…이번주 상황 지켜봐야"

(서울=연합뉴스) 신재우 신선미 기자 = 6일 국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는 총 1만284명으로 집계됐다. 해외 유입과 수도권 집단감염 사례가 계속 확인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는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확진자가 전날 0시보다 47명 증가했다고 밝혔다.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50명 이하로 떨어진 것은 방대본 발표 기준으로 2월 20일 이후 46일만이다. 하지만 방대본이 지금까지 환자 통계 기준 시간을 세 차례에 걸쳐 변경해 정확한 비교는 어렵다.

대구시 신천지 대구교회 자료 다시 조사
대구시 신천지 대구교회 자료 다시 조사

(대구=연합뉴스) 지난 3월 17일 오전 대구시 남구 대명동 신천지 대구교회에서 대구지방경찰청 및 시청 관계자들이 신천지 대구교회 내부 자료 등에 대한 재조사를 위해 교회 건물로 들어간 후 경찰이 경비를 서고 있다. =[대구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mtkht@yna.co.kr

신규 확진자는 2월 18일 31번 확진자 발생 후 신천지대구교회 '슈퍼전파' 사건이 본격화되면서 하루 수백명씩 발생하다 최근에는 100명 안팎을 유지해왔다.

주말이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것도 신규 확진자 수 감소의 원인으로 꼽힌다. 평일인 3일에는 1만1천759건을 검사했으나 일요일인 5일에는 검사가 5천571건 진행된 것으로 집계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오늘 처음으로 신규 확진자가 50명 이하로 줄었으나 주말에 진단검사가 줄어든 영향이 크기 때문에 이 수치만으로 증감 추세를 판단하기는 어렵다"며 "지난 3주간 월요일에 최저 확진자를 기록하고 이후 확진자가 증가하는 추이를 보였기 때문에 이번 주 상황을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김강립 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오늘 하루 수치를 보고 앞으로의 추세를 섣불리 예단하는 것을 매우 경계하고 있다"며 "방역망 내에서 확인되는 확진자만 나올 수 있도록 국민 개개인의 협조를 부탁한다"고 말했다.

신규 확진자 가운데 20명은 수도권에서 나왔다. 입국자 중 확진 사례가 이어지면서 서울에서 11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고 의정부성모병원 집단발병의 영향으로 경기에서 8명이 새로 확진됐다. 인천에서도 1명이 추가됐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대구에서는 집단발병 사례가 꾸준히 발견되며 13명이 확진됐다.

그 외 대전·경북·경남에서 2명씩, 충남에서 1명이 나왔다.

검역 과정에서 확진된 사례는 7명이다. 해외유입 사례는 지역사회에서도 9명이 확인돼 이날 신규확진자의 34%(16명)를 차지했다.

선별 진료소 찾은 시민
선별 진료소 찾은 시민

(대구=연합뉴스) 임채두 기자 = 전국에 태풍급 강풍이 예보된 지난 3월 19일 오전 대구의료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선별진료소에서 시민이 진료를 받고 있다. 기상청 예보와 달리 이날 오전에는 바람이 강하지 않았다.

지역별 누적 확진자 수는 대구 6천781명(65.94%), 경북 1천316명(12.80%), 경기 580명(5.64%), 서울 563명(5.47%)이다.

이 밖에 충남 136명(1.32%), 부산 122명(1.19%), 경남 111명(1.08%), 인천 80명(0.78%), 세종 46명(0.45%), 강원·충북 각각 45명(0.44%), 울산 40명(0.39%), 대전 39명(0.38%), 광주 27명(0.26%), 전북 16명(0.16%), 전남 15명(0.15%), 제주 12명(0.12%) 순이다.

코로나19 47명 늘어 총 1만284명…사망 186명·완치 6천598명(종합2보) - 5

검역에서는 현재까지 누적 310명(3.01%)의 확진자가 발견됐다.

성별로는 국내 확진자 중 여성이 6천166명(59.96%)으로 남성 4천118명(40.04%)보다 많다.

연령별로는 20대가 2천804명(27.27%)으로 가장 많고 50대가 1천906명(18.53%), 40대 1천375명(13.37%), 60대 1천294명(12.58%) 순이다.

국내에서 확인된 사망자는 총 186명이다. 이날 0시 기준으로 전날 같은 시각보다 3명이 늘었다. 평균 치명률은 1.81%이지만 60대에선 2.01%, 70대 7.58%, 80세 이상 19.78% 등으로 고령일수록 급격히 높아진다.

교대근무 투입되는 의료진
교대근무 투입되는 의료진

(대구=연합뉴스) 신준희 기자 = 지난 1일 대구시 중구 계명대학교 대구동산병원에서 음압병실 근무 투입 준비를 마친 의료진이 음압병동으로 향하고 있다. hama@yna.co.kr

완치해 격리 해제된 확진자는 135명이 늘어 총 6천598명이 됐다. 현재 격리 치료를 받는 환자 수는 3천500명으로 전날보다 91명이 줄었다.

지금까지 총 46만6천804명이 코로나19 진단 검사를 받았다. 이 중 43만7천225명이 '음성'으로 확인됐고 1만9천295명은 검사를 받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부는 매일 오전 10시에 그날 0시 기준으로 코로나19 일별 환자 통계를 발표한다.

sun@yna.co.kr

코로나19 47명 늘어 총 1만284명…사망 186명·완치 6천598명(종합2보) - 7

코로나19 47명 늘어 총 1만284명…사망 186명·완치 6천598명(종합2보) - 8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