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16댓글페이지로 이동

이해찬 "긴급재난지원금, 소득 관계없이 전 국민에게 지급" 제안(종합)

송고시간2020-04-06 11:19

댓글16댓글페이지로 이동

"전 국민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다는 확신 갖도록 해야"

"지역구 130석 무난히 확보할 것"…"너무 도드라진 짓 말라" 신중 언행 당부

(서울=연합뉴스) 강병철 이보배 기자 =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6일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경제적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소득 하위 70% 가구에 긴급재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한 것과 관련, "지역·소득과 관계없이 모든 국민을 국가가 보호하고 있다는 것을 제대로 보여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날 부산의 민주당 부산시당에서 개최된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 선대위 회의에서 "총선이 끝나는 대로 당에서 이 문제를 면밀히 검토해서 국민 전원이 국가로부터 보호받고 있단 자기 확신을 가질 수 있도록 대책을 마련하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긴급재난지원금을 소득기준에 따라 차등지급하지 말고 전 국민에게 일괄지급하자는 제안이라고 할 수 있다.

정부는 당정청 협의 등을 거쳐 지난달 30일 소득 하위 70% 가구에 4인 기준 가구당 100만원의 긴급재난지원금 지급 방침을 발표했으나, 당에서는 지원 규모·대상을 확대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이어져 왔다.

이 대표는 "국가 재정에 한계가 있기 때문에 어떻게 가는 것이 좋을지 더 따져봐야 한다"면서도 "자영업자, 소상공인, 어려운 계층뿐 아니라 대한민국에 적을 두고 있는 모든 사람을 국가가 마지막까지 보호한다는 모습을 한 번쯤 꼭 보여주겠다는 것이 당의 의지"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대표는 "앞으로 열흘이 선거 마지막 고비인데 어떤 사건이 발생하면 그것을 수습할 시간이 없다"면서 "대개 열세인 사람이 열세를 만회하기 위해서 도드라진 짓을 많이 하는데 우리 당은 그런 일을 하면 안 된다. 너무 도드라지지 않게 성실하게 임하는 것이 젤 중요하다"고 말했다.

선거가 임박한 만큼 총선 후보들은 물론 당직자들이 언행에 신중을 기할 것을 주문한 것이다.

이 대표는 이어 "아직은 경합 지역이 많기 때문에 몇 석을 얻는다고 말할 수는 없지만, 우리가 원래 목표했던 (지역구에서) 130석은 무난히 확보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그는 또 범여권 표를 놓고 시민당과 경쟁하는 열린민주당을 겨냥, "우리와 유사한 명칭을 쓰는 당이 나와 여러 혼선을 일으키고 있는데, 분명히 우리 당과 다르다"며 "연동형 비례대표제는 소수 정파를 육성하고자 도입한 것이지 명망가나 사회적 신분이 높고 재산이 많은 분들의 마당을 만들자고 한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 밖에 그는 공공기관 추가 지방 이전 문제와 관련, "총선이 끝나는 대로 지역과 협의해서 많은 공공기관을 반드시 이전하도록 하는 공공기관 이전정책을 확정을 짓겠다"고 말했다.

인사말 하는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인사말 하는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6 kangdcc@yna.co.kr

solec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