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서 70대 확진자 3명 추가 사망…국내 총 189명

송고시간2020-04-06 11:07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구=연합뉴스) 김선형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대구에서 70대 3명이 추가로 사망했다.

이로써 코로나19 국내 사망자는 189명으로 늘었다. 대구에서는 지금까지 128명이 숨졌다.

6일 대구시 보건당국에 따르면 전날 오후 6시 17분께 대구가톨릭대병원에서 코로나19 치료를 받던 72세 남성이 숨졌다.

호흡곤란과 인후통 증세로 지난달 3일 이 병원 응급실을 방문한 이 남성은 다음 날 확진 판정을 받고 한달여 간 치료를 받았다.

환자 이송
환자 이송

(서울=연합뉴스) 지난 3월 13일 대구가톨릭대병원 코로나19 환자 이송팀이 음압카트에 실린 환자를 검사실로 이동시키고 있다. [대구가톨릭대학교병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기저질환으로 고혈압과 통풍이 있었다.

오후 9시 17분에는 경북대병원에서 75세 여성이 사망했다.

그는 지난달 2일 인후통이 시작돼 사흘 뒤 이 병원에서 확진 판정을 받고 치료를 이어왔다.

확인된 기저질환은 없다고 보건당국은 밝혔다.

또 오후 11시 19분께 영남대병원에서는 72세 여성이 숨을 거뒀다.

고혈압, 당뇨, 파킨슨 질환이 있던 이 여성은 중환자실에서 인공심폐장치 에크모(ECMO) 치료까지 받았으나 사망했다.

김신우 대구시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은 "전날 사망한 분들은 장기간 치료에도 병을 이기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날 기준 대구지역 대학병원에서 코로나19로 인공호흡기 치료를 받는 환자는 36명이다.

이 중 7명은 에크모를 사용하고 있다.

sunhyu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