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경찰청장 "n번방 '갓갓' 수사 상당히 의미있게 접근 중"(종합)

송고시간2020-04-06 14:3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텔레그램 성범죄 147명 검거해 25명 구속…범죄단체조직죄 적용 검토

대구 코로나19 비상근무 한 단계 낮춰…신천지 본격 소환 조사

민갑룡 경찰청장
민갑룡 경찰청장

[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민갑룡 경찰청장은 성 착취물을 공유하는 온라인 메신저 텔레그램 대화방의 시초격인 'n번방' 운영자 '갓갓' 수사와 관련해 6일 "상당히 의미 있게 접근 중"이라고 밝혔다.

민 청장은 이날 서울 서대문구 미근동에 있는 본청에서 가진 기자 간담회에서 "아직 추적 중이라 구체적으로 언급하기는 조심스럽다"면서도 이렇게 말했다.

구속된 조주빈(24)이 운영한 성 착취 영상 공유방 '박사방'은 'n번방'의 연장 선상에서 만들어졌다.

경찰 관계자는 '갓갓' 수사와 관련해 "수사 단서로 삼을 만한 몇 가지 내용을 토대로 추적하고 있다"며 "사이버 수사 경험이 많은 본청의 총경을 경북지방경찰청에 투입해 지원 중"이라고 전했다.

경찰은 텔레그램 성범죄 대화방 운영자와 공범, 아동 성 착취물 유통·소지 사범 등 총 147명을 검거해 25명을 구속했다. 경찰은 대화방 단순 가담자의 범행까지 수사하고 있다고 민 청장은 전했다.

민 청장은 "디지털 성범죄 특별수사본부를 운영하며 범죄자 검거와 피해자 보호에 역량을 총동원하고 있다"며 "범죄 유형에 따라 엄중하게 조치하면서 범인들 사이에 조직성이 있는지도 검증해나가겠다"고 밝혔다.

경찰은 법률검토팀을 구성해 조주빈과 공범들에게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검토하고 있다.

민 청장은 "법원에서 인정된 요건을 살펴봐서 이 경우도 (범죄단체조직죄를) 적용할 수 있는지 세심하게 검토하겠다"며 "목적, 활동, 위계질서, 지휘통솔 등 성립요건을 하나하나 살펴봐야 한다"고 말했다.

경찰이 텔레그램 등에서 신분을 속여 범죄를 유도한 후 범인을 체포하는 '함정 수사'를 벌여야 한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서는 "여러 법적인 문제와 국민의 뜻을 살펴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다.

경찰은 청와대 하명수수 의혹 수사를 받다가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검찰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검찰로부터 돌려받는 방안을 추진 중이다. 검찰은 최근이 휴대전화 잠금을 약 4개월 만에 풀었다.

민 청장은 "경찰은 사인을 규명하고 있기 때문에 휴대전화를 반환받아 수사에 필요한 부분을 확보해야 한다"며 "그런 과정을 거쳐 변사사건 수사를 마무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이 수사관이 숨진 후 휴대전화를 확보해 사망 경위를 수사했다. 그러던 중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휴대전화를 가져가면서 검경 사이에 신경전이 벌어지기도 했다.

경찰청 본청
경찰청 본청

[연합뉴스 자료 사진]

한편 경찰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올해 2월 24일 대구청 전체와 경북청 청도경찰서 등에 내렸던 '을호' 비상(연가 중지·가용경력 50% 이내 동원 등)을 이날 '경계 강화'(지휘관·참모 지휘 선상 근무)로 한 단계 낮췄다.

해당 지역의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안정된 데 따른 조치다.

경찰은 마스크 유통질서 회복을 위한 수사를 벌인 결과 지금까지 마스크 매점매석 행위 등과 관련한 총 258건을 적발해 586명을 검거했다.

마스크 판매 사기를 단속한 결과 1천321건에 해당하는 215명을 붙잡았다. 이중 구속된 사람은 97명에 달한다.

코로나19 허위조작정보·개인정보 유포 등과 관련해서는 109건을 적발해 172명을 검거했다.

경찰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전파 우려가 큰 유흥시설, PC방, 노래방 총 8만2천892곳을 점검해 방역 수칙을 지키지 않은 업소 1만270곳을 확인, 지방자치단체에 통보했다. 그 과정에서 무허가 영업 등을 한 업소 171곳을 단속했다.

경찰은 중앙사고수습본부으로부터 외국인 1천202명의 소재를 확인해달라는 요청을 받아 1천123명을 파악했다. 나머지는 추적 중이다.

민 청장은 코로나 사태 초기 국내 확진자 급증의 원인을 제공한 신천지의 이만희 총회장과 관련한 수사에 대해서는 "방대한 자료를 확보할 만큼 확보한 것 같다"며 "자료 분석이 끝나면 본격적으로 관계자를 소환 조사하겠다"고 말했다.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 두기가 한창이던 올해 2∼3월 두 달 간 신고된 가정 내 아동학대는 1천558건으로 작년 같은 기간(1천369건)보다 13.8% 늘어난 것으로 집계됐다.

민 청장은 이와 관련해 "아동학대에 대한 개념이 정립되고 관심이 커지면서 신고가 꾸준히 늘었다"며 "코로나19로 가족이 같이 있는 시간이 길어져 아동학대가 늘었는지에 대해서는 추가 분석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오는 15일 치러지는 국회의원 선거와 관련한 불법행위로 경찰 수사를 받은 사람은 750명으로, 이 중 33명은 기소 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됐다.

ksw08@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