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휴지가 동난다' 헛소문에 맞선 트윗이 되레 사재기 유발"

송고시간2020-04-06 14:01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 도쿄대 교수·데이터 분석업체 등의 트위터 조사 결과

"실제 물건 부족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생각…불안감 유발"

2020년 2월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해 마스크, 소독용 알코올 등이 품귀 현상을 보이는 가운데 화장지를 사재기하는 이들이 이날 곳곳에서 목격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2020년 2월 28일 일본 도쿄도(東京都)에 있는 한 드럭스토어의 화장지 판매대가 비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해 마스크, 소독용 알코올 등이 품귀 현상을 보이는 가운데 화장지를 사재기하는 이들이 이날 곳곳에서 목격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도쿄=연합뉴스) 이세원 특파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본에서 난데없이 휴지 품귀가 발생한 것은 '휴지가 동난다'는 정보가 거짓이라고 알린 트윗의 영향이 크다는 분석이 나왔다.

가짜 정보에 대항하는 트위터 이용자들의 움직임이 역으로 불안 심리를 자극해 사재기를 부추겼다는 진단인 셈이다.

니혼게이자이(日本經濟)신문(닛케이)은 도리우미 후지오(鳥海不二夫) 도쿄대 교수, 데이터 분석회사 홋토링크와 함께 일본에서 휴지 품귀가 발생한 올해 2월 말 트위터 게시물 동향과 휴지 판매 정보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파악됐다고 6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2월 27일 오전 10시를 넘겨 올라온 '신종코로나의 영향으로 중국으로부터 수입이 불가능해져 품절된다'는 트윗이 일본 휴지 품귀 사태의 원인으로 지목됐지만, 일본어로 '화장실 휴지'라는 문구를 포함하는 모든 트윗을 조사해보니 이를 리트윗한 사례는 매우 적었다는 것이다.

반면 같은 날 오후 2시 무렵부터 휴지 품절 전망을 부정하는 트윗이 증가했고 28일까지 이틀간 이런 정보의 리트윗 건수는 약 30만건에 달했다.

(도쿄 AFP=연합뉴스) 2020년 3월 6일 도쿄의 한 드럭스토어 직원이 휴지 상자를 옮기고 있다.

(도쿄 AFP=연합뉴스) 2020년 3월 6일 도쿄의 한 드럭스토어 직원이 휴지 상자를 옮기고 있다.

당시 트위터에서는 '대부분이 국산(일본산)이다' '침착하세요' 등 휴지 품절 소문에 대항하는 선의의 트윗이 확산해 상위권에 들었다.

하지만 전국 슈퍼마켓의 판매상황을 알 수 있는 판매시점정보관리시스템 자료를 사용해 분석해보니 화장지 품절설을 부정하는 정보가 늘어감에 따라 휴지 품귀도 심해졌다고 닛케이는 전했다.

허위 정보를 없애려는 각 개인의 글이 되레 물건 부족을 연상시킨 것이며 '그런 소문이 있다면 실제로 물건 부족이 일어날지도 모른다'고 생각하는 사람이 나온 것이라고 신문은 진단했다.

이와 관련해 사카키 다케시(榊剛史) 홋토링크 부장은 "친절한 마음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상황을 알리고 싶은 사람이 이어졌지만 소문이나 부정을 포함해 정보의 범람이 사람들의 불안하게 했다"고 분석했다.

sewon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