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연학회 "흡연이 코로나19 증상 악화시켜…금연해야"

송고시간2020-04-06 13:34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금연운동협의회·대한금연학회 공동 성명…"흡연부스는 감염에 더 취약"

(서울=연합뉴스) 김길원 기자 = 방역당국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고위험군에 흡연자를 추가한 가운데, 전문가 단체에서도 코로나19 유행 극복을 위해 금연을 꼭 실천해달라는 권고를 내놨다.

한국금연운동협의회와 대한금연학회는 6일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지금까지 발표된 여러 학술적 근거로 볼 때 흡연자가 코로나19에 감염되면 더 큰 피해가 예상된다"며 "금연을 통해 이런 감염성 질환에 미리 대비해야 한다"고 밝혔다.

두 단체가 제시한 근거자료에 따르면, 중국에서 코로나19에 감염돼 중증으로 악화한 52명을 분석한 결과 남성의 비율이 67%로 여성보다 높았는데 이는 남성의 흡연력과 연관성이 큰 것으로 분석됐다.

또 코로나19로 치료 중인 환자 78명을 악화그룹(11명)과 호전그룹(67명)으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가 악화할 위험이 14.3배 높은 것으로 추산됐다.

이와 함께 중국 코로나19 환자 1천99명을 대상으로 한 연구결과, 흡연자가 심각한 증상을 보일 가능성이 비흡연자보다 1.4배 더 높았다. 특히 중환자실 입원, 인공호흡기 부착, 사망 등의 위험은 2.4배에 달했다.

금연운동협의회 서홍관 회장은 "담배에 포함된 각종 화학 물질과 니코틴, 일산화탄소 등은 체내 조직의 손상과 염증반응을 일으켜 바이러스의 조직 내 침투를 촉진할 뿐만 아니라 체내면역력 저하와 인체 활력 저하를 불러일으켜 바이러스가 활동하기 좋은 공간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평소 흡연하는 것만으로도 심장질환이나 호흡기질환에 걸릴 가능성이 높은데, 여기에 더해 코로나19에 감염되면 질환이 중증으로 악화할 위험이 더 커진다는 것이다.

서 회장은 "코로나19는 흡연자 및 고령자, 만성질환자에서 아주 위험하므로 흡연자들은 지금이라도 반드시 금연해야 한다"면서 "특히 흡연자가 찾는 흡연부스의 경우 밀폐된 공간이어서 코로나19 감염 위험성이 더욱 높은 만큼 이번 기회에 금연을 시도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권고했다.

담배꽁초
담배꽁초

[촬영 이상학]

bi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