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지방채 발행해서라도"…긴급재난지원금 신속 지원 촉구

송고시간2020-04-06 14:23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부산시민단체연대 "부산시 세출예산 재조정 등 서둘러야"

긴급재난지원금 (PG)
긴급재난지원금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에 20%를 분담하기로 한 부산시 결정에 지역 시민사회단체는 환영의 입장을 보이면서도 효과를 얻기 위해서는 신속한 지원이 무엇보다 중요하다고 밝혔다.

부산시민운동단체연대는 6일 성명을 발표하고 부산시는 적극적이고 신속하게 정부 긴급재난지원금 분담 재원 마련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시민단체연대는 먼저 부산시의 각종 세출 예산 집행계획을 재조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코로나19로 취소 또는 축소된 각종 행사를 포함해 선심성 사업과 집행이 더딘 사업의 예산을 줄이고 사회간접자본 사업 기간도 조정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여기에서 부족한 재원은 지방채를 발행해서라도 신속히 충당하는 방안을 추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부산시는 현재 코로나19에 따른 소상공인과 영세자영업자 재난구호기금 1천800억원을 집행할 예정이며 정부의 긴급재난지원금까지 분담할 경우 1천450억원이 추가로 필요한 상황이다.

시민단체 관계자는 "부산시의 세출 예산 조정은 향후 예산 편성에서도 전시성·선심성 사업이나 불용 예산 등을 걸러내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