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전문가 "국제유가 2분기에도 20달러 밑돌 수도"

송고시간2020-04-06 15:09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UPI=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치연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에 따른 수요 감소와 주요 산유국의 감산 합의 무산으로 국제유가가 급락한 가운데 2분기에도 제대로 반등하기 어려울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미국 CNBC 방송이 원유 트레이더, 애널리스트, 전략가 등 전문가 30명을 설문 조사한 결과, 응답자 중 12명은 2분기 브렌트유 선물 가격이 배럴당 평균 20달러 선에 형성될 것으로 예상했다.

또 9명은 배럴당 20달러 밑으로 유가가 하락할 것이라고 답했다.

현재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5월물 서부 텍사스산 원유(WTI)는 배럴당 27달러, 런던 ICE 선물거래소에서 6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33달러 선에 각각 거래되고 있다.

주요 산유국 간 감산 논의가 전개되고 있지만 응답자 중 다수는 추가 하락을 예상한 셈이다.

특히 씨티그룹은 2분기 브렌트유 평균 가격을 배럴당 17달러로 예상하면서 "(미국, 러시아, 사우디아라비아가) 이달 말 전에 배럴당 10달러 밑으로 유가가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주요 산유국간 감산 합의를 낙관하기도 어렵고 설령 합의가 이뤄지더라도 코로나19로 인한 원유 수요 감소 규모가 워낙 클 것으로 예상되는 데 따른 것이다.

에너지 컨설팅사 GRZ에너지의 앤서니 그리산티 창립자는 "2분기나 3분기에도 유가가 'V'자 회복할 것으로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chic@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