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북대 의대 연구팀 "코로나19 증식·전파 과정 세계 최초 검증"

송고시간2020-04-06 14:59

댓글

(청주=연합뉴스) 이승민 기자 = 충북대 의과대학은 최영기 교수 연구팀이 국립중앙의료원, 한국생명공학연구원 등과 함께 동물 감염 모델을 통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증식·전파 과정을 검증했다고 6일 밝혔다.

최영기 교수
최영기 교수

[충북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연구팀은 감염 동물모델인 페럿(Ferret·족제비의 일종)을 이용해 코로나19 감염·전파 과정을 세계 최초로 확인했다고 충북대가 설명했다.

코로나19에 감염된 페럿에서는 사람 감염 때 나타나는 체온 상승, 기침 증가와 같은 호흡기 증상 등의 임상 증상이 나타났다.

연구팀은 감염된 동물의 코 분비물뿐만 아니라 타액, 소변, 대변과 같은 체액 분비물에서도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배출되는 것을 확인했다.

연구 결과 코로나19에 감염된 패럿과 동거한 신규 패럿 모두가 직접 접촉 2일 만에 바이러스에 전염됐다.

연구팀은 페럿의 비강, 기도, 폐, 장에서 코로나19가 감염된 조직을 직접 관찰해 바이러스의 증식·전파 과정에 대한 연구도 진행했다.

최 교수 연구팀의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셀(Cell)지의 자매지인 '숙주와 미생물(Cell Host & Microbe)' 온라인판에 지난달 31일 게재됐다.

충북대 관계자는 "세계 최초로 실험동물을 이용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전파 연구에 성공했다"며 "연구 결과를 백신·전파방지 약제 개발 연구에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TV 제공]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