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일본프로골프도 줄줄이 대회 취소…간사이오픈 1년 연기

송고시간2020-04-06 15:0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2016년 일본프로골프 간사이오픈에서 우승한 조병민
2016년 일본프로골프 간사이오픈에서 우승한 조병민

[교도=연합뉴스 자료 사진]

(서울=연합뉴스) 권훈 기자 = 일본프로골프투어(JGTO)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회 무산이 잇따르고 있다.

일본프로골프투어는 5월21일부터 나흘 동안 일본 고베의 아리마 로열 골프클럽에서 개최하려던 간사이오픈을 1년 뒤로 미룬다고 6일 밝혔다.

일본프로골프투어는 올해 개막전 싱가포르오픈을 치렀지만, 이후 한 번도 대회를 열지 못했다.

특히 일본 본토에서는 벌써 4개째 대회 취소 또는 연기로 아예 대회가 실종됐다.

간사이오픈 다음 대회는 5월 28일 개막하는 미즈노오픈이지만, 일본에서 코로나19 확산 속도로 볼 때 전망이 밝지 않다.

디오픈 예선도 겸하고 있는 미즈노오픈마저 불발되면 디오픈도 차질이 예상된다.

kho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