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5월말 개막 예정이던 2년만의 부산국제모터쇼 전격 취소

송고시간2020-04-06 15:1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시민 안전 고려…글로벌 자동차 산업 위기도 원인

부산모터쇼
부산모터쇼

[연합뉴스 자료사진]

(부산=연합뉴스) 김상현 기자 = 5월 말 열릴 예정이던 제10회 부산국제모터쇼도 코로나19 사태를 피해 가지 못했다.

부산국제모터쇼 사무국은 5월 28일부터 6월 7일까지 11일간 부산 해운대 벡스코에서 열릴 예정이던 '2020 부산국제모터쇼'를 취소한다고 6일 공식 발표했다.

코로나의 전 세계적인 확산으로 제네바모터쇼, 베이징모터쇼, 디트로이트모터쇼 등 해외 유명 모터쇼는 이미 취소되거나 연기됐다.

이번 달 열릴 예정이던 뉴욕오토쇼도 8월 말로 연기됐고, 올해 10월 예정인 파리모터쇼는 개최를 6개월 이상 남겨두고도 최근 전격 취소됐다.

부산모터쇼 사무국은 당초 5월 말이면 코로나 사태가 진정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했고, 어려움을 겪는 지역 마이스업체와 숙박·음식업소 등을 위해서라도 예정대로 모터쇼를 열 예정이었다.

하지만 국내 확진자 수가 1만명을 넘어섰고, 지속해서 확진자가 발생하는 상황에서 시민 안전을 우선 고려해 모터쇼를 취소하기로 했다.

부산모터쇼 사무국 관계자는 "전 세계 자동차 산업이 코로나로 인한 부품공급 차질과 수요 위축으로 인해 공장 가동을 중지하는 상황에서 모터쇼를 강행하기는 어려웠다"며 "2년 뒤인 2022년 더욱 발전된 모습으로 시민을 찾아오겠다"고 말했다.

josep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