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 운명 오는 10일 판가름

송고시간2020-04-07 08: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PF 계약 체결 시한…대전도시공사, PF 실패 시 계약해지 방침

사업자 KPIH 대표 "정상 추진에 문제없어"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조감도

[대전도시공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대전지역 숙원 사업 중 하나인 대전 유성복합터미널 개발사업의 운명이 오는 10일 판가름 난다.

이날은 시행사인 대전도시공사와 민간 사업자인 케이피아이에이치(KPIH)가 약속한 프로젝트파이낸싱(PF, 자금 조달) 성사 마지노선이다.

사업자 측이 약속을 지키지 못할 경우 대전도시공사는 사업부지 매매계약을 해지할 방침이다.

2010년 이후 3차례 실패한 민간사업이 이번에 또 좌초할 경우 공영개발로 선회할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7일 대전도시공사에 따르면 KPIH와 금융사, 건설사는 오는 10일까지 사업자금 조달에 관한 PF 계약을 체결해야 한다.

도시공사는 계약이 이뤄지지 않으면 의무 이행을 독촉하는 최고 기간을 2주 정도 준 뒤 토지매매 계약 파기를 공식화할 방침이다.

도시공사는 이미 지난달 23일 KPIH에 "PF가 성사되지 않을 경우 기한 연장 등 협약 변경은 불가능하고, 토지매매 계약을 해지하겠다"는 공문을 보낸 상태다.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사업자 측에 보낸 최후통첩인 셈이다.

KPIH는 그동안 주주 간 다툼 등으로 자금 조달에 어려움을 겪어 왔다.

KPIH가 지난해 9월 주관 금융기관 도움으로 유성 광역복합환승센터 전체 부지 10만2천80㎡ 가운데 고속·시외버스 복합터미널 용지 3만2천693㎡의 매매대금 594억318만1천원을 완납했을 때만 해도 사업이 정상 추진될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KPIH 측은 터미널 조성에 총 8천억원이 들어갈 것으로 보고, 2018년부터 PF 등을 통해 공사비용을 조달할 계획을 세웠다.

하지만 KPIH 대표와 투자자 간 법적 소송이 잇따랐고, 이 와중에 공사는 계속 지연됐다.

애초 내년 말 운영 개시를 목표로 했으나, 빨라야 2022년 말에나 완공될 전망이다.

대전시와 도시공사는 최근까지 PF가 성사되지 않고 착공마저 미뤄지자 '더는 기다려 줄 수 없다'는 입장을 명확히 했다.

시 관계자는 "애초 지난 1월이 PF 계약 시한이었지만, KPIH 측 요청으로 3개월을 연장해준 상황"이라며 "시민 불편을 해소하고 주변 상권을 활성화하려면 더 미룰 수 없는 만큼 공영개발을 통해서라도 10년간 이어진 논란을 마무리 짓는 방안을 고심하고 있다"고 말했다.

송동훈 KPIH 대표이사
송동훈 KPIH 대표이사

[연합뉴스 자료사진]

KPIH 측은 정상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

송동훈 대표는 "시공사로 참여할 건설사가 23일까지 토지매매 대금 594억원을 대체상환 하는 등 공사를 차질없이 추진하겠다는 확실한 의사 표현을 했다"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때문에 금융 시장이 경색돼 당장 PF 대출은 어렵지만, 사업을 추진하는 데 아무런 어려움이 없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