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과제형 원격수업은 평가 미반영?…"등교수업 재개 후 확인"

송고시간2020-04-07 06:00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교육부 원격수업 가이드라인…평가 원칙은 '등교 후 지필평가'

실시간 쌍방향형은 바로 수행평가·학생부 반영

사상 첫 온라인 개학 (CG)
사상 첫 온라인 개학 (CG)

[연합뉴스TV 제공]

(세종=연합뉴스) 이효석 기자 = 9일 고3·중3부터 '온라인 개학'을 시작하면 학생들의 학습 태도 평가와 출석 확인도 온라인으로 이뤄진다.

실시간 쌍방향형 수업만 실시간으로 수행평가와 학교생활기록부에 반영되지만, 콘텐츠·과제 제공형 단방향 수업도 성실히 참여해야 추후 등교 수업 재개 후 평가에 불이익을 피할 수 있다.

교육부는 원활한 원격수업을 위해 교육부 훈령 '학교생활기록 작성 및 관리지침'을 개정하고 원격수업 출결·평가·기록 가이드라인을 일선 학교 현장에 배포한다고 7일 밝혔다.

전국 초·중·고가 순차적으로 개시할 원격수업은 실시간 쌍방향형, 콘텐츠 활용형, 과제 수행형 등 세 가지로 나뉜다.

실시간 쌍방향형과 달리 콘텐츠형과 과제형은 교사가 단방향으로 동영상 콘텐츠나 과제를 내주는 유형이다. 이 때문에 실시간으로 얼굴을 보지 않으면 평가와 출결 체크를 어떻게 하느냐가 문제였는데, 교육부는 원격수업과 추후 등교 수업을 연계하는 방안을 내놨다.

교육부는 우선 모든 원격수업 내용에 대한 평가는 등교 이후 지필평가로 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다만 교사가 학생을 실시간으로 관찰할 수 있는 경우 학생의 태도를 수행평가나 학교생활기록부에 반영할 수 있도록 했다.

실시간 쌍방향형 수업이 대표적이다. 학생이 보이는 수업·토론 참여도와 이해도가 수행평가·학생부에 반영된다.

또 예체능 교과의 경우 학생이 체육·예술 활동을 하는 모습을 촬영해서 과제로 제출하면 영상 내용이 수행평가나 학생부에 반영된다.

과제형 원격수업은 평가 미반영?…"등교수업 재개 후 확인" - 2

학생평가 및 학생부 기재 개념도 [교육부 제공]

학생평가 및 학생부 기재 개념도 [교육부 제공]

콘텐츠 활용형과 과제 수행형처럼 교사가 학생을 실시간 관찰할 수 없는 원격수업은 학생이 원격수업 때 보이는 모습이 바로 수행평가·학생부에 반영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학생들 입장에서는 이런 수업도 성실히 참여해야 한다.

추후 코로나19 상황이 나아져 등교 수업을 병행할 때 교사가 원격수업에서 냈던 과제를 활용해 수업 이해도를 재확인할 수 있기 때문이다.

교육부 관계자는 "부모 등 외부의 개입 소지가 있기 때문에 원격수업 때 제출한 과제물 자체의 완성도를 평가하지는 않는다"면서도 "과제물은 추후 등교 수업 때 참고 자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교육부는 원격수업 때 작성한 독후감을 등교 수업 때 발표하게 해 내용을 이해했는지와 발표 태도 등을 평가할 수 있다고 예를 들었다.

학생들이 수행평가 부담을 느낄 수 있으므로 시·도 교육청과 각 학교가 협의해 수행평가 비율은 조정하기로 했다.

원격수업의 출결은 기존 등교 수업처럼 각 교과 담당 교사가 수업 당일 기준으로 확인해 출석부에 기록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기로 했다.

다만 등교 수업과 달리 원격수업 출결은 수업일로부터 7일 이내에만 확인되면 교과 교사가 출결 처리할 수 있도록 했다.

교사들은 실시간 화상이나 메신저·문자메시지, 학습관리시스템(LMS) 접속 기록, 콘텐츠 학습 시간 기록 등 자신의 수업에 맞는 방식으로 출석을 체크하면 된다.

담임 교사들은 교과 교사가 체크한 출결 기록과 결석 학생들이 제출한 증빙 자료를 확인해 7일 단위로 종합하면 된다.

출결 처리 마감은 월 단위로 해도 되고, 등교 개학 후에 해도 된다. 학교장이 학교 여건을 고려해 마감 처리 시기를 정할 수 있다.

교사들이 출결을 7일 단위로 종합한다고 해서 학생들이 원격수업 일주일 치를 몰아서 들을 수 있는 것은 아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사가 학습관리시스템에 자주 접속하지 않는 학생을 확인할 수 있고, 학생별 학습 상황을 주기적으로 확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코로나19가 장기화해 1학기 전체를 원격수업으로 진행할 가능성도 있다고 본다"며 "이 경우 (지필 평가 등을) 어떻게 할지는 시·도 교육청과 추가로 협의해 대책을 마련할 방침"이라고 덧붙였다.

hy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