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총선 D-9] 터져 나오는 막말·실언…여야 '대형악재' 경계령

송고시간2020-04-06 19:42

댓글댓글페이지로 이동

통합당 관악갑 후보 "3040 무논리" 논란에 이해찬 "부산 초라해" 발언

말실수도 잇따라…이낙연, 리허설 중 '우한코로나', 황교안도 당명 '더듬'

김종인 "노무현 정권이 뭘 잘했나"했다가 "문재인 정권" 정정도

손팻말 든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손팻말 든 미래통합당 김대호 후보

(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4ㆍ15 총선 서울 관악갑에 출마한 미래통합당 후보가 6일 오전 영등포구 미래통합당 당사에서 열린 서울 현장 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손팻말을 들고 있다. 김 후보는 이날 회의에서 '30대와 40대는 논리가 없다'는 취지로 발언해 '세대 비하' 논란이 커지자 사과했다. 2020.4.6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유미 조민정 기자 = 4·15 총선을 채 열흘도 남겨놓지 않은 6일 여야가 일제히 설화에 휘말렸다.

각 당 선거대책위원회는 말실수가 단순한 실수에서 그치지 않고 나비효과를 일으켜 전체 선거 판세에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지 전전긍긍하는 분위기다.

이날 정치권에서 가장 크게 논란이 됐던 것은 서울 관악갑 김대호 후보가 이날 오전 당 선대위 회의에서 "30 중반, 40대는 논리가 아니다. 거대한 무지와 착각"이라고 발언해 '세대 비하' 논란을 자초한 것이었다.

김 후보는 "사려깊지 못한 발언이었다"라고 서둘러 사과했지만 당 지도부는 이 문제를 심각하게 받아들여 선대위 차원에서 '엄중경고' 조치를 했다.

황 대표는 "아주 부적절한 발언"이라고 지적했고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어느 개인이 한마디 한 것을 마치 당의 입장처럼 보도하는 것은 삼가셨으면 좋겠다"며 "나는 그 사람(김대호 후보)의 성격상 문제라 본다"며 김 후보와 선을 그으며 논란 확산 차단에 애썼다. 더불어민주당을 비롯한 범여권은 "청년폄하 망언"이라고 일제히 맹공했다.

민주당 이해찬 대표는 이날 부산에서 열린 민주당 선대위 회의에서 "부산에 올 때마다 왜 이렇게 부산은 교통 체증이 많을까, 도시가 왜 이렇게 초라할까 하는 생각을 많이 했다"고 말해 실언 논란을 일으켰다.

경부선 철도 지하화 등 지역 숙원사업에 대한 의지를 강조하는 도중 나온 발언이지만 지역폄하로 읽힐 소지도 있어 여당 대표로서 신중하지 못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 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열흘 동안이 마지막 고비"라며 "예상치 않은 일이 많이 발생할 수 있다"며 말 실수를 비롯한 각종 돌발 변수에 대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정의당 강민진 선대위 대변인은 논평에서 "지역주민들의 입장에서 상처가 될 수 있는 경솔한 발언이고, 집권 여당 대표의 입에서 나온 말이라는 점에서 그 무게가 결코 가볍지 않다"며 "지역 주민들에게 사과하라"고 촉구했다.

이 대표는 지난 1월 중증장애인이자 민주당 총선 영입인재 1호인 최혜영 강동대 교수를 언급하며 "선천적인 장애인은 의지가 약하다고 한다"고 말해 장애인 비하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인사말 하는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
인사말 하는 이해찬 상임공동선대위원장

(부산=연합뉴스) 강덕철 기자 = 6일 오전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중앙당 선거대책위원회 전체 회의에서 중앙당 상임선대위원장인 이해찬 당 대표가 인사말을 하고 있다. 2020.4.6 kangdcc@yna.co.kr

민주당 이낙연 코로나19국난극복대책위원장은 이날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와의 토론회 리허설 과정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우한 코로나'라고 실수로 언급하는 장면이 포착됐다.

통합당 황 대표가 모두발언 리허설에서 "우한 코로나로 하루하루 고통과 불안 속에 계신 여러분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하자, 이어 발언에 나선 이 위원장도 "우한 코로나로 (국민이) 얼마나 힘든 고통을 겪는지 잘 안다"고 한 것이다.

정부·여당은 그동안 '우한 코로나' 특정 지역에 대한 혐오를 조장할 수 있다는 이유로 사용하지 않았고, 통합당이 정부의 초기 대응 실패를 주장하며 '우한 코로나' 용어 사용을 고수해왔다.

이 위원장 캠프 관계자는 통화에서 "리허설 과정에서 나온 단순 발언 실수"라고 설명했지만, 이 과정에서 캠프측이 해당 발언을 부인했다가 번복하는 등 기자들과 소통이 원활하지 못해 논란을 키웠다.

발언하는 이낙연 후보
발언하는 이낙연 후보

(서울=연합뉴스) 제21대 총선 종로에 출마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후보가 6일 오전 서울 강서구 티브로드방송 강서제작센터에서 열린 종로구 선거방송토론위원회 주최 토론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4.6 [국회사진기자단] photo@yna.co.kr

앞서 'n번방 호기심', '인천 촌구석' 등의 논란성 발언으로 여론의 뭇매를 맞았던 통합당 지도부에서도 설화가 잇따랐다.

황 대표는 미래한국당 원유철 대표과 함께 한국노총 김동명 위원장과 만난 자리에서 "자유한국당, 자유통합…. 미래통합당"이라며 수차례 당명을 제대로 말하지 못하는 모습이 목격됐다.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은 서울 노원 유세에서 "여러분 지난 3년간 노무현 정권 잘 경험해보셨죠. 노무현 정권이 잘한 게, 뭘 잘했어요?"라고 말했다가 곧장 "아니 문재인 정권이"라고 고쳐 말했다.

지난 1일 김종인 위원장이 현충원 방명록에 당명을 쓰면서 '민'자를 썼다가 지우고 '미래통합당 선대위 위원장'이라고 쓴 장면과 겹친다.

대화하는 황교안 김종인
대화하는 황교안 김종인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서울 종로 황교안 후보(가운데)와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이 6일 서울 종로구 평창동 거리유세에서 대화하고 있다. 왼쪽은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 2020.4.6 zjin@yna.co.kr

김 위원장은 이날 서울 종로 유세에서는 미래통합당을 '미래한국당'이라고 잘못 지칭했다. 이 자리에서는 신세돈 공동선대위원장이 '김종인 총괄선대위원장'을 '문재인 총괄선대위원장'으로 잘못 부르는 촌극도 벌어졌다.

현장에서는 웃음이 터지면서 자연스레 상황이 정리됐지만 이러한 말실수가 모여 당의 이미지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는 점에서 우려를 사고 있다.

여야의 잇따른 실언 논란은 정치권에 대한 불신을 키운다는 지적이 나온다.

정의당 강 대변인은 "여야 거대정당이 지지층을 결집하려 지역 폄하와 세대 폄하 발언까지 일삼는 모습"이라며 "정치권의 망언과 실언은 국민들의 정치 혐오와 환멸을 키워 민주주의를 위협하는 행태로 반드시 근절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mj@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